尹 "예측 가능성 결여한 외교...신뢰도 국익도 얻지 못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3-09-01 13: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외교노선의 모호성, 가치·철학 부재 뜻해"

  • "공산 전체주의 세력 등 반일 감정 호도"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서초구 국립외교원에서 열린 국립외교원 6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서초구 국립외교원에서 열린 국립외교원 6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일 '국립외교원 6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예측 가능한 외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서초구 국립외교원에서 열린 행사에서 축사를 통해 "국립외교원이 설립 60주년을 맞이한 것을 축하하고 새로운 도약을 위해 앞으로의 60년을 준비해나가야 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외교안보 구상 및 정예 외교관 양성의 산실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 달라"며 이 같이 말했다. 
 
또 윤 대통령은 "외교 노선의 모호성은 가치와 철학의 부재를 뜻한다"며 "예측 가능성을 결여한 외교는 신뢰도, 국익도 얻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외교관들이 분명한 가치관과 국가관에 기초해 외교를 수행할 수 있도록 국립외교원이 나침반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 우리의 자유는 끊임없이 위협받고 있다"며 "아직도 공산전체주의 세력과 그 기회주의적 추종 세력 그리고 반국가 세력은 반일 감정을 선동하고, 캠프데이비드에서 도출된 한·미·일 협력체계가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험에 빠뜨릴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자유·인권·법치의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나라들과 함께 안보와 경제, 정보와 첨단기술의 협력 네트워크를 탄탄하게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외교 지평을 넓히고, 글로벌 중추 외교를 지향하기 위해서는 외교관의 충원과 양성 과정에서부터 다양성을 추구해야 하며 특수언어 능통자, 전략 지역 전문가를 민간 영역에서도 적극 영입해 교육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 후 38명의 신임 외교관 후보자들과 만나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직 대통령이 외교관 후보자들과 타운홀 미팅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통령은 후보자들에게 글로벌 중추 국가 외교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주역으로서 사명감을 가지고 계속 노력해 줄 것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외교관 후보자들이 국제사회에서 자유·인권·법치의 보편적 가치를 단호하고 의연하게 실현해 나가기를 바라는 의미를 담아 국립외교원 정원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반송 한 그루를 심었다. 윤 대통령은 앞서 지난 6월 국립외교원 설립 60주년을 기념해 '자유·평화·번영의 글로벌 중추 외교'라는 친필 휘호를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박진 외교부 장관, 김석기 외교통일위원회 국민의힘 간사, 이상민 민주당 외교통일위원회 위원, 대통령실에서는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참석했으며 이외에도 전·현직 외교 안보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