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 점퍼' 우상혁, 韓 최초로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진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성민 기자
입력 2023-09-01 08:0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9월 16∼17일 미국 유진서 다이아몬드리그 우승 도전

우상혁이 1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취리히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높이뛰기 경기에서 바를 넘고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
우상혁이 1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취리히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높이뛰기 경기에서 바를 넘고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
 
 
우상혁(용인시청)이 한국 육상 최초로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진출에 성공하며 새역사를 썼다.
 
우상혁은 1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 레치그룬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세계육상연맹 취리히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높이뛰기 경기에서 2m31을 넘어 3위에 올랐다.
 
다이아몬드리그 랭킹 포인트 6점을 추가한 우상혁은 총 20점으로 2023시즌 4위를 차지해 6위까지 얻는 파이널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출전하는 다이아몬드리그는 1년에 총 14개 대회를 치른다. 13개 대회에서 쌓은 랭킹 포인트로 순위를 정해 '챔피언십' 격인 14번째 파이널 대회에서 '최종 승자'를 가린다.
 
올해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은 9월 16일과 17일(현지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열린다.
 
10명이 출전한 이번 취리히 대회에서 우상혁은 2m15, 2m20, 2m24를 모두 1차 시기에 넘었다.
 
위기도 있었다. 2m28에서는 1, 2차 시기에서 연거푸 실패했다. 하지만, 우상혁은 3차 시기에서 2m28을 넘고 포효했다. 우상혁은 2m31에서도 1, 2차 시기에서는 바를 건드렸지만, 3차 시기에서 성공했다.

치열한 상위권 경쟁이 펼쳐졌다. 2m33을 1차 시기에서 실패한 우상혁은 무타즈 에사 바르심(카타르)과 해미시 커(뉴질랜드)가 이 높이를 1차 시기에서 넘자 바를 2m35로 높였다. 우상혁은 2m35에 두 차례 도전했지만, 모두 실패해 3위로 경기를 마쳤다.
 
바르심은 2m35를 넘고 1위를 차지하며, 가장 높은 랭킹 포인트(29점)로 파이널 무대에 올랐다.
 
우상혁의 비상은 계속된다. 그는 2일 미국으로 건너가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대비를 시작한다. 이어 항저우 아시안게임이 기다리고 있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높이뛰기 결선은 10월 4일에 열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