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취임 25주년] 미래 먹거리 혜안···반도체·배터리·수소 '열매'가 보인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혜란 기자
입력 2023-09-01 05: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012년 하이닉스 인수···체질개선 나서

  • SK온 6년 넘게 투자·글로벌 초격차 준비

  • BBC·그린·첨단산업 등 성장 잠재련 베팅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투자 혜안이 빛을 발하고 있다. 최근 석유화학 부문 시황 부진으로 주요 대기업 자회사의 실적이 저조한 가운데, SK가 미래 성장동력원으로 삼은 첨단 및 친환경 사업은 순항하고 있다. 

31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9월 1일 회장 취임 25주년을 맞는다. 최 회장이 배터리·바이오·반도체로 통하는 'BBC'와 그린·첨단산업으로 그룹의 체질을 바꾼 건 2012년 하이닉스 인수 때부터다. 최 회장은 석유화학과 정보통신만으로는 그룹의 지속적인 성장이 어렵다고 판단, 사내 반대를 무릅쓰고 하이닉스 인수를 관철했다. 이후 키옥시아, 인텔 낸드 메모리 사업부 등을 인수해 글로벌 반도체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현재는 '인공지능(AI) 열풍' 등에 따른 수혜로 새 도약의 발판을 만들었다. SK하이닉스는 '고대역폭 메모리칩'(HBM) 등 차세대 제품 기술력이 가장 앞선 업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 회장의 지지로 배터리 사업도 그룹의 핵심 동력이 되고 있다. SK온은 아직 적자를 내고 있지만 매출 성장률 만큼은 경쟁사들을 압도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기준 SK온의 매출은 7조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74.0%나 뛰었다. 같은 기간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SDI는 각각 86.1%, 27.3%씩 올랐다. 

SK온은 올해 국내에만 6조원이 넘는 대규모 국내 투자를 단행하는 등 글로벌 초격차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1조5000억원을 들여 충남에 제3공장을 증설하기로 했다. 2028년까지 생산 규모를 최대 14기가와트시(GWh)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증설 후 SK온의 국내 총생산은 20GWh로 늘어날 전망이며 이는 연간 전기차 28만대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SK온 서산 공장은 글로벌 배터리 생산기지 구축에 필요한 노하우를 쌓는 핵심 시설이다. SK온은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 2018년 이후 5년 만에 미국, 유럽, 아시아에 총 89GWh 규모 글로벌 양산 체계를 갖췄다.

전기차 시장 확대를 대비해 배터리 소재부터 완제품에 이르는 밸류체인을 구축하겠다는 구상도 세웠다. SK온은 에코프로머티리얼즈, GEM과 1조2000억원을 투자해 새만금 국가산업단지에 전구체 공장을 만든다. 2024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연간 약 5만톤(t) 규모의 전구체를 생산할 예정이다. 

SK온은 또 캐나다 베캉쿠아시에 포드와 에코프로비엠과의 양극재 합작공장을 만든다. 공장은 베캉쿠아시 산업단지 내 27만8000㎡(8만4000평)에 들어설 예정이다. 투자금은 총 12억캐나다달러(약 1조2000억원)에 달한다. 합작공장 생산 규모는 연산 4만5000t으로 예정됐다. 오는 2026년 상반기 가동이 목표다. 

수소 등 청정에너지 분야에서도 SK그룹의 존재감은 상당하다. 현재 국내 수소 투자에 가장 적극적인 곳은 SK다. SK그룹은 총 18조 5000억원을 투자해 SK E&S를 중심으로 수소 생산·유통·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에 걸친 밸류체인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SK는 국내 수소차 보급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전망이다. 연말까지 SK인천석유화학단지에 연 3만t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을 완공할 예정이다. 액화수소는 기체수소 대비 운송 및 저장 능력이 12배 뛰어나 모빌리티에 최적화돼 있다. 

SK E&S는 글로벌 수소 전문 기업인 미국 '플러그파워'와의 협력을 통해 전 세계 수소 시장으로 사업 보폭을 넓혔다. SK그룹의 투자 전문 지주회사 SK㈜와 SK E&S는 2021년 수소 핵심 기술을 보유한 미국 플러그파워 지분 9.9%를 인수했다. 
 
대한상의 제주포럼 경영 토크쇼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의 제주포럼 경영 토크쇼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