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태풍 '카눈' 북상에 간부 공무원 긴급 대피소 점검 나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동) 최주호 기자
입력 2023-08-09 16:5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간부 공무원 파견, 시군별 긴급 대피소 지정 및 사전 점검

  • 마을 현장책임관 통한 주민안전시스템 구축...인명 피해 제로화 선언

경북 칠곡 약목면 남계3리 고평화락 어울림공간긴급 대피소 점검 장면 사진경상북도
경북 칠곡 약목면 남계3리 고평화락 어울림공간(긴급 대피소) 점검 장면 [사진=경상북도]
경북도는 9일 김학홍 행정부지사 주재로 긴급 회의를 개최하고 도 간부 공무원을 시군별로 지정해 태풍 ‘카눈’ 북상에 따른 주민 안전을 위한 긴급 대피소 지정 및 사전 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태풍에 인명피해 제로화를 선언하며 단 한 명의 소중한 생명도 잃어서는 안 된다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강력한 의지를 반영해 긴급 회의를 개최하게 됐다.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실국장 등 총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리(마을)별 긴급 대피소 사전 점검을 통해 기존 긴급 대피소의 안정성, 적절성 등을 한 번 더 점검했다.
 
저지대나 위험 지역에 있는 긴급 대피소는 제외하고 가장 안전한 장소를 추가로 지정하는 등 주민안전대피를 선제적으로 추진하도록 했다.
 
사전 점검은 도청 시군별 향우회원과 읍면동 공무원, 마을 이장 등 총 200여 명이 각 마을 별로 순찰하면서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
 
아울러 긴급 대피소 지정에 따른 안내 홍보, 비상 시 주민 대피를 조력 할 수 있는 마을현장책임관도 동시에 지정한다.
 
특히, 마을현장책임관은 지난달 경북 북부 지역 집중 호우 시 마을 이장들의 피해 수습 활동 미담을 보면서 새롭게 구상한 것으로 주민 안전은 주민 스스로 지킬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김학홍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태풍 ‘카눈’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한 명의 인명피해도 없도록 위험 예상 지역 주민들은 오늘 저녁부터 ‘대피 명령’을 내릴 예정”이라며, “태풍이 경북 도내 및 우리나라를 벗어날 때까지 철저한 대비로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태풍 ‘힌남노’ 최대 피해 지역인 포항은 제6호 태풍 ‘카눈’의 한반도 관통 예보에 따라 8일 12시를 기점으로 사전 대피 명령이 내려진 상황이며 이에 각 읍면동 지역에서 주민들이 신속히 대피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