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태풍 '카눈' 대비...1633개 학교학교 원격 수업 결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경남)박연진 기자
입력 2023-08-09 14:1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9일 단계별 비상근무 체제 돌입

경남도교육청은 9일 오전 10시 제6호 태풍 카눈 북상에 따라 긴급 상황 판단 회의를 열고 단계별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함과 동시에 경남이 직접 영향권에 들어가는 10일 모든 학교에서 전면 원격 수업을 하도록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경남교육청
경남도교육청은 9일 오전 10시 제6호 태풍 '카눈' 북상에 따라 긴급 상황 판단 회의를 열고, 단계별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함과 동시에 경남이 직접 영향권에 들어가는 10일 모든 학교에서 전면 원격 수업을 하도록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경남교육청]
태풍 '카누'로 인해 경남도내  모든 학교가 10일 원격 수업으로 전환된다. 

경남도교육청은 9일 오전 10시 제6호 태풍 '카눈' 북상에 따라 긴급 상황 판단 회의를 열고, 단계별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함과 동시에 경남이 직접 영향권에 들어가는 10일 모든 학교에서 전면 원격 수업을 하도록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종훈 교육감은 이날 열린 회의에서 태풍의 진행 상황에 따라 학교에서는 9일, 11일의 학사 운영 방안을 지역교육지원청과 미리 협의해 학부모들에게 안내토록 했다.

경남 전체 학교 수는 1633개 학교로 유치원 628개, 초등 524개, 중학교 268개, 고등학교 202개, 특수학교 11개 이다.

현재 대부분 학교는 방학 중이며 10일 기준 개학 학교(개학 예정 학교 포함)는 222개(유치원 112개, 초등학교 9개, 중학교 29개, 고등학교 70개, 특수학교 2개)이다.

이번 태풍은 10일 새벽에 ‘강’의 세기로 제주 서귀포시 해상으로 접근해 10일 내륙으로 북상해 경남에 직접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태풍 예상 경로가 유동적이지만 한반도를 통과하는 강한 태풍으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경남교육청은 태풍의 이동 경로와 기상특보 등 기상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비상 연락 체계와 시설 사전 점검 등으로 태풍 피해를 예방하는 데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남교육청은 소속 모든 기관과 학교에 학생 안전 확보, 선제적 학사 운영 검토, 상황 단계별 비상근무 및 비상 연락 체계를 유지하여 인명과 재산 피해 예방을 빈틈없이 할 것을 권고했다. 

피해가 발생하면 해당 교육지원청과 도교육청으로 즉시 보고하도록 당부했다. 또 △강풍에 날아갈 가능성이 있는 물건을 안전한 장소로 이동 △교실 창틀 고정 △학교 축대벽과 담장 점검 △공사 현장 안전 조치 △배수로 점검 △산사태나 축대 붕괴가 우려되는 곳의 시설물 점검 등 세부 조치 사항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이번 태풍은 앞선 호우에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강한 태풍이 오게 되어 크게 우려가 된다”라면서 “철저하게 상황을 관리하여 학생의 안전을 확보하고 시설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달라”라고 주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