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 예고' 당한 이재명 "국가 제1의무, 국민 생명 안전 지키는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3-08-09 11: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韓, 일순간 '묻지마 테러' 대상국 됐다"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9일 국회에서 확대간부회의를 하고 있다 202389
    xyzynacokr2023-08-09 102026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국회에서 확대간부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자신을 향한 테러 경고에 "국가의 제1의무는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다. 안전한 대한민국 본연의 모습을 찾을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저에 대한 테러 예고 뉴스가 어제 있었다. 매우 불편하게도 여기저기서 경찰관들이 경호한다고 그러고 있는데 국력 낭비"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보기 참 안타깝다. 대한민국의 자부심 중 하나가 바로 안전이었다"라며 "남녀노소 누구나 홀로 밤늦게 거리를 걷는 게 걱정되지 않는 유일한 나라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 대한민국이 일순간 '묻지마 테러'의 대상국이 됐다. 모두가 갑자기 테러를 당하지 않을까, 가해를 당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그런 상황이 됐다"며 "장갑차 세워놓고 무장, 실탄 장착한 소총든 경찰관 세워서 보여준다고 이런 테러가 줄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근본 원인을 생각하고 근본 대책을 진지하게 강구해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를 위한 UN인권이사회 진정서 서명식에도 참석해 오는 18일 미국에서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담에 대해 우려했다. 

그는 "일본이 정상회담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지지를 의제로 올리고 공동 성명에 방류 지지 표명을 요구하고 있다는 그런 보도까지 나온다"며 "우리 정부는 우려나 유감 표명은커녕 오염수 방류 시기는 일본의 결정 사안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의 안전을 일본의 결정에 맡길 거면 대한민국 정부는 대체 왜 존재하는 건가"라며 "지금이라도 윤석열 대통령은 방류 반대 입장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