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더 프레임'으로 살바도르 달리 작품 만난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3-08-09 10:0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을 통해 스페인 초현실주의 거장 살바도르 달리(Salvador Dalí)의 작품을 만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는 '살바도르 달리 재단'과 파트너십을 맺고, 살바도르 달리의 대표작 '기억의 지속(The Persistence of Memory)', '기억의 지속의 해체(The Disintegration of the Persistence of Memory)'를 포함한 12점을 삼성 아트 스토어에 선보이게 됐다고 9일 밝혔다.
 
더 프레임 예술 작품 구독 서비스인 삼성 아트 스토어는 스페인 프라도 미술관(Prado Museum), 오스트리아 벨베데레 미술관(Austrian Gallery Belvedere) 등 세계적인 미술관과 갤러리가 소장한 명화를 비롯해 사진·일러스트·디지털 아트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 작품 약 2300점을 4K 화질로 제공하고 있다.
 
한상숙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 아트 스토어를 통해 가정에서 살바도르 달리의 초현실주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게 됐다"며 "전 세계 더 프레임 사용자들의 다양한 예술적 취향에 부응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미술관, 작가들과의 파트너십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더 프레임으로 보는 살바도르 달리의 작품 기억의 지속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더 프레임으로 보는 살바도르 달리의 작품 '기억의 지속' [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