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선월드와이드, 55주년 맞아 온라인 사진전 선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3-07-28 15:4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컨선월드와이드
[사진=컨선월드와이드]
국제인도주의단체 컨선월드와이드가 올해 55주년을 맞아 온라인 캠페인을 오픈했다고 28일 밝혔다.

컨선월드와이드는 1968년 아일랜드의 존(John)과 케이 오로린 케네디(Kay O’Loughlin Kennedy)가 내전으로 기아에 시달린 나이지리아 비아프라 지역을 돕기 위해 설립한 ‘아프리카 컨선(Africa Concern)’으로부터 시작됐다.

매년 세계기아지수(Global Hunger Index)를 발표하고 기아와 빈곤퇴치를 위해 아프리카 중심으로 보건, 생계, 교육, 긴급대응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 세계 인도주의를 실현하고 있는 컨선월드와이드는 55주년을 맞아 컨선월드와이드의 원칙과 변화, 주요 사건들을 소개하는 온라인 캠페인 페이지를 오픈하고, 55주년 기념 엠블럼을 공개했다.

엠블럼에는 세계 가장 어려운 이들을 향한 방향과 빠르게 긴급 대응에 착수하는 현장의 속도를 화살표에 담아 표현했다.

이번에는 특별히 55년간 변화된 사람들을 담은 사진전과 이벤트도 마련했다. 컨선월드와이드의 설립자부터 앙골라 구호 현장에 방문한 영국의 고 다이애나비의 모습, 2015년 EU보건상을 안긴 에볼라 바이러스 현장과 생계지원 사업 및 영양실조 프로그램의 수혜자 모습, 튀르키예 현장을 지키고 있는 직원까지 55년간 컨선월드와이드가 만난 사람들의 사진을 볼 수 있다.

가장 인상 깊은 사진을 투표하고 축하메시지를 남긴 참여자에게는 선정을 통해 리바인더 노트 등 기념품도 증정한다. 사진전 이벤트는 9월 30일까지 컨선월드와이드 홈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다. 

이준모 대표는 “컨선월드와이드가 55년 동안 기아와 빈곤을 끝내기 위해 달려왔지만, 아직도 분쟁과 재난, 기후변화로 도움이 필요한 곳들이 많다. 전 세계 가장 가난한 0.5%를 찾아 스스로 생계 자립할 수 있도록 컨선월드와이드의 노력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55주년 소감을 전했다.

컨선월드와이드는 우크라이나, 튀르키예, 방글라데시, 케냐, 소말리아, 수단 등 총 25개국에서 인도적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컨선월드와이드 한국은 2015년 아시아 최초 지부로 설립돼 기아종식사업, 생계지원사업, 긴급구호사업을 펼치고 있다.

한편, 후원 및 문의는 컨선월드와이드 한국 홈페이지 및 후원자센터에서 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