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이의 사람들] 멋진 알바생으로 남고 싶은 윤쭈꾸가 말하는 놀이공원에서 잘 노는 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호이 객원기자
입력 2023-08-03 10:02
도구모음

특별한 날 찾는 놀이공원을 더욱 특별하게 만드는 이들이 있다. 방문객의 하루를 흥겹게 만드는 놀이공원 캐스터들이다. 

영혼없는 춤사위로 지난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에버랜드 '소울리스좌' 김한나씨와 함께 열정 넘치는 모습으로 에버랜드 캐스터계 한 획을 그은 인물이 있다. 바로 크리에이터 '윤쭈꾸'로 활동 중인 윤주현씨다.

윤쭈꾸의 열정 넘치는 모습이 유튜브 채널 '워크맨'에 나간 뒤 에버랜드에는 일부러 그를 보기 위해 찾는 이들이 생기기도 했다. '멋진 아르바이트생'으로 기억되고 싶다는 그는 현재는 자신만의 창작물을 만들어 가고 있다. 그와 이야기 나눴다.

 
윤쭈꾸 사진 윤쭈꾸
윤쭈꾸 윤주현씨 [사진=윤쭈꾸]
-요즘 어떻게 지내나. 워크맨 출연 이후 달라진 삶이 궁금하다.
요즘에는 방송 촬영도 하고 있고요. 인터뷰, 진로 강사도 하고 있어요. 취미로 주변에 있는 대학 동기들이나 지인들 프로필 사진도 찍어주고 운동도 하면서 지내고 있어요.
 
-유튜브 채널 '워크맨'에 출연 계기는 무엇인가.
에버랜드에서 아마존 익스프레스 랩을 만들면서 제가 유명해졌잖아요. 그 랩을 만들고 근무를 하고 있었는데 워크맨 측에서 에버랜드로 먼저 연락이 왔어요. 저를 섭외하고 싶다고 얘기를 했는데 제가 퇴사하기 2~3달 정도 밖에 안 남았을 때였어요. 조용히 퇴사하고 싶다는 생각에 거절을 했어요.

그 이후로도 선임님이 워크맨이라는 곳에서 저랑 같이 촬영을 하고 싶어한다고 말을 한번 더 주셨어요. 워크맨이 뭔지도 몰랐고 퇴사하기까지 얼마 안 남았는데 새로 들어 온 애들이랑 하면 되지 않냐고 두 번 거절했어요. 근데 주임님이 저 밖에 시간이 안된다고 해서 촬영을 하게 된 거예요.
 
-애버랜드 알바 어떻게 시작했나.
원래는 과일장사를 했어요. 제가 말하는 걸 좋아해서 그런 알바들을 골라서 했어요. 근데 과일 장사는 할아버지, 할머니 밖에 없다 보니까 주변에 젊은 사람들이 너무 없었어요. 그래서 놀이동산 알바를 하면 재밌게 일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에버랜드에 지원을 했는데 친구는 떨어지고 저만 붙었어요. 그래서 시작하게 됐어요.
 
-놀이공원에서 일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궁금하다.
공원에서 일하면 에피소드가 많아요. 놀이동산은 특별한 날에 오는 거잖아요. 그러다 보니까 준비도 많이 하고 긴장도 많이 하고 오시는데 거의 밥 먹듯이 오시는 분이 있었어요. 키 작은 어린 친구였는데 아마존 익스프레스에 있는 저를 너무 좋아해서 부모님이랑 맨날 오는 거예요. 그 친구가 기억에 남아요. 6~7살 정도 된 것 같은데 너무 귀여웠고 퇴사할 때 안아줬어요.
 
-놀이공원이라는 공간은 윤쭈꾸에게 어떤 존재인가.
많은 추억이 담겨 있는 공간이에요. 결혼을 하거나 자취를 하고 본가에 가면 옛 생각에 빠지는 것처럼 저한테는 놀이동산이 그런 공간이에요. 저를 많이 성장 시켜주고 인생을 많이 바꿔줬거든요.
 
-놀이공원에서 재밌게 노는 방법이 있나.
어떤 놀이기구를 탈지 미리 정해가는 게 좋은 것 같아요. 막상 놀이공원에 갔을 때 어떤 놀이기구를 타야 괜찮은 건지 나한테 맞는 놀이기구가 뭔지 어떤 놀이기구가 있는지 모르는 분들이 많은데 그런 걸 미리 찾아서 가면 좋을 것 같아요. 오래 있는다고 재밌는 게 아니거든요. 그래서 빠르고 재밌게 타고 북적북적 할 때 집에 가는 게 좋은 것 같아요.
 
-윤쭈꾸에게 일의 의미가 궁금하다.

저는 일하는 걸 좋아하는 편이에요. 일을 쉬지 않고 계속 하고 싶어하고 지금도 그렇고 새로운 일을 도전하려는 스타일이거든요. 그러다 보니까 에버랜드에서 근무할 때도 랩도 만들고 춤도 배우고 어떤 말로 사람들을 재밌게 할 수 있을까를 배웠던 것 같아요. 오히려 제 도전을 에버랜드에서 수용을 해줘서 일이라는 행위에 대해 긍정적이게 된 계기가 됐어요.
 
-에버랜드에서 나오게 된 계기가 뭔가.
에버랜드는 아르바이트이기 때문에 2년 이상이 넘어가면 안돼요. 그러면 정규직으로 전환을 해줘야 되기 때문에 20개월만 일할 수 있어요. 6개월 뒤에 다시 들어올 수 있는데 제가 나이가 있는 상태에서 퇴사를 했고 퇴사 당시 새로운 기회들이 많이 찾아와서 새로운 도전을 하게 됐어요.
 
-윤쭈꾸에게 '논다'는 의미는 뭔가.
많은 사람들에게 보이는 제 이미지는 '저 사람이랑 있으면 재밌을 것 같고, 같이 놀고 싶은 이미지'로 보일 수 있는데 사실 저는 노는 걸 잘 못하는 것 같아요. '노는 게 의미가 있나'라는 생각을 하기도 해요. 그래서 저한테는 취미 생활이 노는 거 같기도 하고 일하는 게 노는 것 같기도 해요.
 
인터뷰 장면 사진 김호이 기자
인터뷰 장면 [사진=김호이 기자]
-놀이공원에서 일을 잘 하기 위한 팁이 있나.
너무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할 필요가 없어요. 주어진 업무를 손에 잘 익혀야 돼요. 고객과 소통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게 근본은 아니에요. 안전이나 시설 문제를 판단하는 게 우선이기 때문에 그걸 눈 감고도 할 수 있을 정도로 잘해야 돼요. 그러다 보면 재밌게 일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윤쭈꾸를 비롯해 '소울리스좌', '티타남' 등 놀이공원에서 일하는 분들이 인기를 얻는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나.
놀이동산은 특별한 날 가는 곳이잖아요. 그러다 보니까 놀이공원에서 교육하는 게 항상 꾸며 있어야 되고 환상의 나라인 것처럼 보여줘야 된다고 해요. 그러다 보니까 에버랜드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다 예쁘고 잘생겼어요. 그래서 인기를 얻는 것 같아요.
 
-놀이공원마다 분위기는 어떻게 다르던가.
제가 에버랜드랑 서울랜드에서 근무를 해봤고 잠실에 살고 있어서 롯데월드도 자주 갔는데 서울랜드는 노후화 된 것 같아요. 시설이나 서비스 마인드를 요즘 시대에 맞게 바꿔야 될 것 같다고 생각했어요. 롯데월드는 날 것이라는 생각이 들고 에버랜드는 교과서적인 느낌이 들어요. 날 것이 좋으면 롯데월드에 가고 교과서 적이고 체계가 잡혀 있는 곳이 좋으면 에버랜드에 가면 좋을 것 같아요.
 
-일할 때 어떤 마인드로 임했나.
일에 미쳐서 스포츠 포도당 먹어가며 일을 했어요. 몸이 안 좋아지는 게 느껴지는데도 했어요.
 
-왜 그렇게까지 일을 한 건가.
손님들이 제 랩이나 춤을 보고 좋아하시는 걸 보면 카타르시스가 느껴져요. 그러다 보니까 그렇게 일을 했던 것 같아요.
 
-캐스트를 계속 했던 이유가 궁금하다. 어떤 매력이 있나.
그 공간은 사회랑 달라요. 학교랑 사회랑 다르다고 하잖아요. 거기는 또 새로운 세상이에요. 그 공간이 저랑 잘 맞았던 것 같아요. 그래서 퇴사를 하고 나면 향수병처럼 '에버병'이 생기는 것 같아요.
 
-평소에 놀이공원으로 놀러 많이 가나.
거기서 일을 했다 보니까 잘 안가요. 오히려 놀이공원에 가면 일을 하고 싶어져요.
 
-요즘 많은 분들의 꿈이 퇴사다. 퇴사를 많이 해본 사람로서 하고 싶은 말이 있나.
개인적으로 준비를 갖춘 다음 퇴사하는 것은 좋다고 생각해요. 퇴사가 젊은 나이에는 해봐도 나쁘지 않은 것 같아요. 현재가 너무 만족스러워도 퇴화한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자기한테 변화를 줘야 되는데 퇴사할 때 아무 생각 없이 하기보다 다음 스텝으로 어떤 걸 할지, 어떤 게 나를 자극해 줄지 생각한 다음에 퇴사하는 게 긍정적으로 퇴사할 수 있는 것 같아요.
 
-멋진 알바생으로 기억에 남고 싶다고 했다. 처음 알바를 시작했을 때 가졌던 꿈을 얼마나 이뤘나.
저는 항상 계획을 세우는데 제가 20살 때 세웠던 계획보다 2~3년은 빠른 것 같아요. 그래서 빠르게 이룬 것 같아요.
 
-윤쭈꾸를 알아봐 준 방송인 장성규 씨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나.
처음에는 성규 형 말이 틀린 줄 알았어요. 성규 형이 저를 봤을 때 방송 일해도 잘할 것 같다고 끼가 있다고 했거든요. 근데 그때 당시에는 준비가 안돼 있다고 생각했어요. 준비가 돼 있어야 대중들 앞에 나왔을 때 주저하지 않고 바로 행동할 수 있잖아요. 그때 성규 형의 말이 저한테 용기가 됐어요. 너무 감사해요.
 
-지난해 '소울리스좌' 김한나 씨가 화제가 됐는데 보면서 어땠나.
뿌듯하죠. 많은 사람들이 왜 아마존 랩을 주고 왔냐고 해요. 근데 아마존 랩은 아마존에 있을 때 가장 빛난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랩을 주게됐고 저 말고도 아마존 랩 스타가 나오면 저한테도 도움이 되잖아요. 그렇게 생각을 하고 줬어요.
 
-윤쭈꾸의 꿈은 뭔가.
제 꿈은 예능MC예요. MC들은 처음 보는 사람들과도 대화가 잘 통하잖아요. 그런 부분들이 저한테는 너무 좋고 그러다 보니까 MC라는 꿈을 위해서 여러 경험을 하고 그걸 통해서 여러 사람들과 대화를 하고 싶어요.
 
-마지막으로 좋아하는 일을 오래 하고 싶어하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한 말씀 해달라.
좋아하는 일이라고 생각하면 오래하지 못할 것 같아요. 오히려 좋아하는 행동이라고 생각하는 게 좋은 것 같아요. 에버랜드에서 일하는 게 정말 좋아하는 일이었는데 어느 순간 지치더라고요.

근데 좋아하는 행동이라고 하면 놀이라고 생각하면 되잖아요. 노는 건 일이 아니니까. 그리고 일이더라도 그 일을 한번에 마스터하려고 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한번에 마스터하게 되면 흥미도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조금씩 습득한다고 생각하면 그 일을 오래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윤쭈꾸와 김호이 기자와 함께 사진 김호이 기자
(왼쪽부터) 윤쭈꾸 윤주현씨와 김호이 기자 [사진=김호이 기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