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오전 6시 기준 집중호우 사망자 47명·실종 3명"…이재민 2000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3-07-22 11:3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경산시 공무원들과 시민단체 회원들이 경산 남천강변 일대에서 집중호우 피해복구 및 취약지역 재점검 작업을 실시 하고있다 사진경산시
경산시 공무원들과 시민단체 회원들이 경산 남천강변 일대에서 ,집중호우 피해복구 및 취약지역 재점검 작업을 실시 하고있다. [사진=경산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오늘(22일) 오전 6시 기준 집중호우로 사망한 사람은 47명, 실종자는 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중대본 발표에 따르면 현재까지 집계된 사망자와 실종자 수는 전날 오후 11시 집계와 동일하다. 전날 오후 4시 38분쯤 경북 예천군 우계리에서 호우로 실종됐던 67세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사망자가 1명 늘고 실종자는 1명 줄었다. 

지역별 호우 사망자 수를 보면 경북이 25명으로 가장 많았고 충북 17명, 충남 4명, 세종 1명 등의 순이다. 남은 실종자에 대한 수색은 경북 예천(2명)과 부산(1명)에서 계속되고 있다.

호우로 대피한 사람은 누적 1만7998명, 아직 집에 돌아가지 못한 이재민은 1990명으로 전날 집계와 동일하다. 이들은 경로당·마을회관, 학교 같은 임시주거시설(1천564명)이나 친인척집 등지에 머무르고 있다.

호우로 인한 사유시설 피해는 1289건, 공공시설 피해는 1327건이다. 이번 폭우로 주택 651채가 침수됐고 160채가 파손됐다. 농경지 등 침수는 85건이며 옹벽 등 붕괴는 25건이다. 도로사면 151곳, 하천 제방 322곳이 유실됐다. 낙석·산사태는 209건이며 토사 유출은 104건이다. 상하수도 파손은 114건, 침수는 197건으로 집계됐다. 그간의 시설피해에 대한 응급복구는 2616건 가운데 1383건(53%)이 완료됐다.

농작물 피해 역시 속속 집계되고 있다. 중대본에 따르면 서울 넓이의 절반이 넘는 3만4천353㏊가 물에 잠겼고 229㏊는 낙과 피해를 입었다. 닭과 오리 등 폐사한 가축은 82만5000마리다. 현재 도로는 195곳이 통제 중이며 하천변 591곳, 둔치주차장 129곳, 국립공원 58개 탐방로, 숲길 56개 구간도 통제됐다.

한편 전남 일부 지역에 호우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이날부터 24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 돌풍·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하고 많은 비가 예상된다. 주말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의 경우 수도권·서해5도 50~100㎜, 강원내륙·산지 30~80㎜, 대전·세종·충남 30~80㎜, 대구·경북내륙 10~40㎜, 경남북서내륙 30~80㎜ 등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