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가짜뉴스가 선동정치 유발...양치기 소년 사회로 전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3-07-21 10: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사회적 신뢰 무너뜨려...한기호 명예 심각하게 훼손"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윤재옥 원내대표는 21일 서울 한 초등학교 교사가 극단적 선택을 한 배경에 국민의힘 3선 한기호 의원이 연루됐다는 '가짜뉴스'를 두고 "거짓과 괴담이 사회적 신뢰 무너뜨리고 선동 정치를 유발한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온라인에서 루머가 발생한 후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급속히 확산하다 음모론자의 편성·증폭 과정을 거치며 대중을 흥분시키는 전형적인 과정을 거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한 의원이 결국 입장문을 발표하고 손자녀 중 이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아이가 없다고 밝혔다"며 "해당 초등학교 역시 학교장 명의 입장문을 내고 고인의 담당 업무가 학폭업무가 아니었다는 점 SNS에 거론되는 정치인 가족은 이 학급에 없다는 점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어준 씨는 지난 20일 유튜브 방송에서 '(학부모 가족이) 국민의힘 소속 3선 의원으로 알고 있다. 대단한 파장이 있을 사안'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김 씨를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고발할 방침이다.
 
윤 원내대표는 "지금처럼 인터넷에 거짓과 괴담이 난무하고, 이것이 음모 세력의 공작을 거쳐 공적 영역까지 큰 영향을 미친다면 우리 사회는 불신으로 가득 찬 양치기 소년 사회로 전락하고 말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이번 소문은 거짓으로 밝혀졌지만 한 의원의 명예가 크게 손상됐고 국민의힘도 정치적 타격을 받은 사실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원내대책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명예훼손을 당한 한 의원 입장에서 별도의 조치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한 의원이 고소나 고발을 하면 수사과정에서 가짜뉴스가 유포된 데 책임 있는 사람들이 밝혀질 것"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