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위해 총력 대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3-07-21 12:5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역' 정체성 중심 동반성장 계기

사진경기도
[사진=경기도]
경기도와 포천시, 연천군, 강원도, 철원군 등 5개 광역·기초 지자체가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현장실사에 총력 대응하며 재인증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유네스코(UNESCO)는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재인증을 위한 현장평가를 실시했다.

재인증 평가는 17~18일 한탄강 포천지역을 시작으로 19일 강원 철원, 20~21일 연천지역 순으로 진행됐으며 유네스코 국제평가위원 2인과 한국지질공원망 의장, 지질 분야 교수와 관련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세계지질공원은 4년마다 평가를 통해 재인증을 받아야 하며 이번 평가는 2020년 세계지질공원으로 최초 인증받은 후 처음 실시하는 재인증 평가다.

이를 위해 경기도, 포천시, 연천군, 강원도, 철원군 5개 지자체는 분담금 예산편성과 지질전문가로 구성된 실사준비단을 구성해 실행계획을 세우고 5월부터 7월까지 외부 전문가와 함께 총 세 차례의 예비 심사를 진행했다.

앞서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최초 인증 시 유네스코에서는 △지질 유산의 국제적 가치 제시 △통합관리기구 설립 △교육·관광 프로그램 개발 △지역주민 연계 제고 △지질공원 가시성 향상 △기후변화에 대한 교육활동 증진 등 8개 권고안을 제시했다.

이에 5개 지자체는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협의회’를 구성하고 학술용역을 통해서 지질 유산의 지질학적인 가치를 규명한 논문을 국제과학학술지에 게재하는 등 유네스코 권고안 공동이행을 추진해 왔다.

보다 효과적인 권고안 이행을 위해 경기도는 매년 도비 6억원을 확보해 지질 해설사 및 지역 주민 교육, 기후변화 대응 프로그램 개발·운영을 지원하는 한편, 생물권보전지역 연계 프로그램 운영에도 노력해 왔다.

그 결과 지질공원 지정 첫해인 2020년 방문객 230만 명에서 2022년 기준 268만 1000명으로 16.57% 증가했다.

특히 체험프로그램 이용객은 1만 8000명에서 18만 3천 명으로 10배 증가했으며 방문 만족도 조사 결과 80.4%가 만족한다고 답변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도는 재인증을 통해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역’이라는 지역 정체성을 더 확고히 하고 경기도-강원도와 포천-연천-철원 간 초광역 협력사업을 추진해 하나의 관광산업 브랜드 및 국제적인 지질생태 관광지로 도약할 계기를 마련할 방침이다.

또한, 수도권 국제공항과의 접근성, 접경지역으로 평화를 모티브로 한 2025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총회 유치를 추진하고 있으며 체류형 관광 기반 구축을 위해 국가지질공원 교육협력센터 유치와 한탄강 지방 정원 조성 등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는 지난 20일 한탄강 포천과 연천지역 실사 현장을 찾아 유네스코 평가위원을 면담하고 경기도가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을 통해 지속가능한 관광·교육산업을 효율적으로 육성할 수 있도록 유네스코측에 지원을 요청했다.

재인증 평가결과는 내년 5월 개최되는 유네스코 집행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될 예정이며 재인증이 통과되면 오는 2028년까지 세계지질공원 자격을 유지하게 된다.

한편,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은 1165.61㎢(포천 493.24㎢·연천 273.65㎢·철원 398.72㎢)로 경기도가 총면적의 65.8%를 차지하고 있다.

포천 아트밸리와 비둘기낭폭포, 연천 전곡읍 전곡리 유적 토층과 임진강 주상절리 등 26개의 지질명소를 보유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