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최저임금 격차 '775원'…노동계 1만580원·경영계 9805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현미 기자
입력 2023-07-18 21:0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최저임금 결정 임박 고심 깊은 노동계와 경영계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18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14차 전원회의에서 사용자위원인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왼쪽와 근로자위원인 류기섭 한국노총 사무총장이 자리하고 있다 2023718
    kjhpressynacokr2023-07-18 153734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18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14차 전원회의에서 사용자위원인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왼쪽)와 근로자위원인 류기섭 한국노총 사무총장이 자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사가 18일 내년도 최저임금 8차 수정 요구안으로 각각 1만580원과 9805원을 제시했다. 양측 요구안 차이는 775원으로 좁혀졌다.

최저임금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저녁 열린 제14차 전원회의에서 노동계는 올해 9620원보다 10% 오른 1만580원을, 경영계는 1.9% 인상된 9805원을 8차 수정안으로 제시했다. 

노동계는 이날 회의 초반엔 6차 수정안 금액인 1만620원을 고수했지만 논의를 거듭한 끝에 새로운 안을 내놨다. 반면 경영계는 일곱 번째 수정안을 통해 9795원을 요구했다.

이로써 노사 요구안 격차는 775원으로 한층 더 줄었다.
 
노사는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으로 각각 1만2210원, 9620원(동결)을 제시했다. 이후 1차 수정안으로 1만2130원과 9650원을, 2차 수정안으론 1만2000원과 9700원을 각각 요구했다.

지난 11일 제12차 전원회의에서는 세 번째와 네 번째 수정안을 잇달아 내놨다. 이어 3차 수정안으론 1만1540원과 9720원을, 4차 수정안에서는 1만1140원과 9740원을 제시했다.

직전 회의가 열린 지난 13일엔 5차 수정안으로 1만1040원과 9755원을, 6차 수정안으로는 1만620원과 9785원을 각각 요구했다.

노사 요구안 격차는 2590원→2480원→2300원→1820원→1400원→1285원→835원→825원→775원으로 좁혀지고 있다.

올해 최대 관심사는 최저임금이 사상 처음으로 1만원을 돌파할지다. 1만원이 되려면 올해 최저임금 9620원보다 380원(3.95%) 이상 인상돼야 한다.

최근 5년간 최저임금과 전년 대비 인상률은 △2019년 8350원·10.9% △2020년 8590원·2.87% △2021년 8720원·1.5% △2022년 9160원·5.05% △2023년 9620원·5.0%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