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폭우 사망자 41명으로...오송 지하차도 수색은 종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3-07-18 00: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국에 쏟아진 폭우로 사망한 사람이 41명으로 늘었다.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폭우로 인한 사망자는 세종 1명, 충북 16명(오송 13명), 충남 4명, 경북 19명 등 총 40명이다.

이후 오후 8시 10분쯤 오송 지하차도 인근 농경지에서 시신 1구가 추가 발견돼 사망자는 41명으로 늘었다. 

실종자는 9명(부산 1명, 경북 8명)이며, 부상자는 34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경북 예천 등에서 실종자 8명에 대한 수색 작업이 진행 중이라 사망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오송 지하차도에서 진행 중이던 수색 작업은 시신이 추가로 발견되면서 종료됐다. 다만 마지막으로 발견된 희생자 시신이 지하차도 밖에서 발견됨에 따라 인근 수색은 당분간 이어갈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충북경찰청은 수사부장을 본부장으로 88명 수사관이 참여하는 수사전담팀을 꾸리고 사고 원인과 책임을 밝히기 위한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했다. 

사고 원인으로 지목된 미호강 제방에 대한 1차 합동 감식을 진행한 경찰은 "제방 높이나 폭 같은 것들을 살펴보기 위한 기초조사다. 지하차도에 대해 교통통제가 이뤄지지 않은 경위와 이유 등에 대해서도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18일 아침까지 시간당 30∼60㎜, 많게는 70㎜ 이상 되는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외출 시 주의가 필요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문제는 또만진봉투당이지. 그들이 제기하는 배임시비, 특혀시비를 견뎌낼 공무원없다 봉투당은 결국 자기들 동의 없이는 정책집행없다야. 불어대면. 떼창할 세력이. 이번에 간호사까지 늘었다. 차라리 매각하지마라. 애꿎은 공무원 죽어난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