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육상선수권 金' 우상혁, 금메달 들고 '금의환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성은 기자
입력 2023-07-17 19:5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우상혁(27·용인시청)이 6년 만에 되찾은 아시아육상선수권대회 금메달과 함께 17일 귀국했다. 

그는 지난 15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2023 아시아육상선수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28을 넘어 금메달은 따냈다. 우상혁 선수가 아시아선수권에서 우승한 건, 2017년 인도 부바네스와르 대회(2m30) 이후 6년 만이다. 

우상혁은 "내겐 정말 값진 메달"이라며 "(다이아몬드리그는 개인 자격으로 출전하는데) 이번에는 '팀 코리아의 일원'으로 대회에 출전했다. 정말 금메달을 따고 싶었고, 실제로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올라 기분 좋다"고 말했다.

2019년 카타르 도하 대회에서는 2m19 기록으로 공동 7위에 그쳤지만 이번 대회에서 모처럼 정상을 정복해 아시아선수권에서 한국 육상의 금맥을 이었다.

우상혁은 "2019년 도하 대회에서 우리 대표팀이 노메달에 그쳤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1년에는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고 돌아보며 "한국 육상도, 나도, 이번 방콕 대회에서 아쉬움을 털어냈다. 한국 대표팀 동료들의 격려, 현지에서 한국 팬들의 응원을 받아 더 힘을 냈다"고 기분 좋게 웃었다.

마지막으로 "경쟁자들의 기록이 올라오는 게, 내게 좋은 자극이 된다. 이제 진짜 '보이지 않는 경쟁'이 시작됐다. 나도 더 집중해서, 세계선수권대회까지 부족한 점을 보완하겠다"고 강조했다.
2023 아시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에서 6년 만에 우승을 차지한 우상혁이 17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육현표 대한육상연맹 회장으로부터 꽃다발을 받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 아시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에서 6년 만에 우승을 차지한 우상혁(오른쪽)이 17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육현표 대한육상연맹 회장으로부터 꽃다발을 받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