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싸이 남긴 "날씨도 완벽" 후기 비난 사…'흠뻑쇼' 연이은 논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은미 기자
입력 2023-07-17 15:0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피네이션 페이스북
'싸이 흠뻑쇼 서머 스웨그 2023' 공연 모습. [사진=피네이션 페이스북]

가수 싸이의 여름 콘서트 '흠뻑쇼'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다시 날씨와 관련된 비난을 샀다. 

지난 16일 싸이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전남 여수 흠뻑쇼 콘서트에 대해 "날씨도 완벽했다"는 후기를 올려 비판받고 있다. 전국에서 폭우로 인한 인명 피해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적절하지 못한 표현이라는 비판이다. 

비판이 일자 싸이는 SNS에서 해당 후기가 담긴 게시물을 삭제했다. 

싸이는 앞서 15일 전남 여수 진남종합운동장에서 '싸이 흠뻑쇼 서머 스웨그 2023'을 진행했다. 성황리에 공연을 마친 싸이가 다음 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관객도 스태프도 게스트도 날씨도 모든 게 완벽했던 여수에서 대한민국의 가수 싸이였습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감사 인사를 남긴 것이다. 

그러자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일부 누리꾼이 “재해 때문에 난리인데 날씨 완벽했다고 하는 건 너무했다”, “사람이 죽었는데 날씨가 완벽했다는 말은 쓰지 말았어야 한다” 등의 목소리를 냈다. 

공연 진행 자체를 문제 삼을 수는 없지만 인명 피해가 커지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날씨 표현을 SNS에 남길 필요는 없었다는 반응이 많았다.

반론도 제기되기는 했다. “한참 전부터 예정된 일정을 날씨 때문에 갑자기 취소할 수는 없다”, “그러면 폭우 피해가 있을 때는 전국 워터파크도 다 운영을 중단해야 하냐” 등의 반응이 나왔다. 

한편 싸이 인스타그램에서 현재는 해당 게시물을 찾아볼 수 없는 상태다.

싸이의 흠뻑쇼는 작년에도 여름 가뭄이 극심한 상황에서 물을 많이 뿌리는 공연이 적절하냐는 지적이 있었다. 

이때도 공연 연출의 일부라며 과도한 지적이라는 반론이 나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