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브레인, '칼로 2.0' 적용한 이미지 생성 웹서비스 출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은정 기자
입력 2023-07-17 16: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번역 도구 추가 등 고도화

칼로 웹 서비스로 구현한 숲의 여왕 프롬프트 기반 이미지사진카카오브레인
칼로 웹 서비스로 구현한 '숲의 여왕' 프롬프트 기반 이미지[사진=카카오브레인]


카카오브레인은 인공지능(AI) 기반 이미지 생성 웹 서비스 '칼로'를 공식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칼로는 지난 3월 오픈 베타로 공개한 '비에디트'에 초거대 모델인 '칼로 2.0'을 적용해 새로 개편한 버전이다.

이번 서비스에 적용된 칼로 2.0은 텍스트·이미지 쌍 3억건으로 구성한 데이터세트를 학습했다. 이미지의 공간감과 입체감, 세밀함을 더해 실사에 가까운 고품질 이미지를 그릴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카카오브레인 측은 글로벌 톱티어 수준의 언어 이해력을 기반으로 완성도 높은 그림을 생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브레인은 이용자 편의성을 강화하기 위해 '텍스트 투 이미지' 기능 향상에 집중했다. 칼로 웹 서비스에 프롬프트(명령어) 자동 번역 기능을 추가해 한국어로 이미지 생성이 가능하게 했다. 다른 이용자의 생성 이미지 또는 프롬프트를 참고할 수 있는 '탐색(Explore)' 기능도 추가했다. 사용자경험(UX) 디자인을 더 직관적으로 개편하고 이미지 생성 속도도 높였다.

칼로 웹 서비스는 실사, 반실사, 애니메이션 등 여러 화풍으로 세밀하고 사실적인 이미지를 생성해준다. 이용자는 원하는 이미지를 3초 내 받아 볼 수 있으며 프롬프트당 최대 8장까지 확인 가능하다. 생성된 이미지는 PNG 형태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이미지 생성에 제외하고 싶은 항목이 있다면 '부정적인 프롬프트(Negative Prompt)' 란에 해당되는 키워드를 넣으면 된다.


아울러 칼로 이용자는 △AI 생성 이미지를 자연스럽게 확장하는 '아웃페인팅' △이미지 내 특정 영역을 새로운 이미지로 변경하는 '인페인팅(Inpainting)' 기능으로 생성된 이미지를 원하는 대로 수정·보완할 수도 있다. 특히 아웃페인팅 기능을 통해 이미지 크기를 무제한으로 확장 가능하다.

카카오브레인 관계자는 "사용자가 원하는 고품질 이미지를 손쉽게 생성할 수 있도록 유용한 기능을 순차적으로 추가하는 동시에 다국어 지원을 통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라며 "고도화된 이미지 생성 도구인 칼로 웹 서비스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AI 저변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