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충남의 가장 젊은 도시 '내포신도시' 교육혁신 이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내포)허희만 기자
입력 2023-07-17 09:5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 '내포신도시' 품은 홍성 교육부 주관 '제3기 교육국제화특구' 지정

충남의 가장 젊은 도시 ‘내포신도시’ 교육혁신 이끈다사진홍성군
홍광희 부군수, 내포신도시 제3기 교육국제화특구 지정 브리핑 장면[사진=홍성군]

충남에서 가장 젊은 도시 ‘내포신도시’를 품고 있는 홍성군이 교육부에서 주관한 ‘제3기 교육국제화특구’에 지정됨에 따라 내포신도시 인구유입에 호재를 맞게 되었다.
 
군에 따르면 지난 13일 교육부에서 주관한 ‘제3기 교육국제화특구’에 선정됨에 따라 2023년에서 2027년까지 교육국제화특구 5개년 계획 및 연차별 실시계획을 수립해 지역 인재 글로벌 역량 강화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교육국제화특구 지정으로 인해 홍성군은 교육과정, 교과용 도서를 적용받지 않고 학교 운영이 가능해지며, 국·공유재산 무상 사용 허가 및 대부가 가능해져 특구 내 교육 국제화 추진을 위한 규제 완화 및 자율권을 갖게 된다.
 
또한 학교 외에 특수목적고와 공립학교가 자율로 지정될 수 있게 되었으며, 국제화 교육을 목적으로 외국어 전용타운, 국제교류시설 등 교육 국제화 기반 시설도 구축할 수 있게 되어 이전보다 더 내실 있는 국제화 교육 기반 조성과 학생들에게 국제화 역량을 강화시킬 수 있는 교육 여건이 확대될 전망이다.
 
내포신도시를 품고 있는 홍성·예산 교육국제화특구는 교육과정 혁신형과 세계시민 양성형의 두 가지 특화유형 사업 추진을 위해 교육부의 지역교육현안 특교와 지방비인 도·군비 및 교육청 예산을 통해 5년간 총 사업비 약 126억 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충남형 IB 학교 운영 ▲미래누리 국제화 선도학교 운영 ▲미래형 영어예술 놀이터 운영 ▲K문화를 세계로 학생 국제 교류 ▲한·중역사문화 학생국제교류 운영 ▲지역특화형 비자 지역우수인재 추천 ▲외국인 유학생 등 안전 쉼터 조성 ▲평생학습기관을 통한 다양한 외국어 교육 등의 5개 분야, 22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한편, 이번 제3기 특구 지정은 전국적으로 많은 시·도교육청이 관심을 가지고 응모해 높은 경쟁률을 보였는데, 전국 12개 선정 지역 중 충남은 홍성․예산과 천안, 당진이 지정되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