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전쟁' 쓴 소설가·번역가 안정효 별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선훈 기자
입력 2023-07-01 19:2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베트남전쟁 참전 경험을 바탕으로 장편소설 '하얀 전쟁' 등을 쓴 소설가 겸 번역가 안정효씨가 1일 별세했다. 향년 82세.

이날 유족에 따르면 암으로 투병하던 고인은 이날 오후 3시께 서울의 한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1941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서강대 영문학과를 졸업했으며 1964년부터 영자신문 '코리아헤럴드' 문화부 기자로 일하다가 군에 입대했다. 백마부대 소속으로 베트남전쟁에 참전해 '코리아타임스'에 '베트남 삽화'(Viet Vignette)를 연재했다.

베트남전 경험을 바탕으로 1985년 계간 '실천문학'에 '전쟁과 도시'(하얀 전쟁)를 발표하면서 등단했다. 이후 '하얀 전쟁'을 비롯해 '은마는 오지 않는다', '헐리우드 키드의 생애', '미늘' 등 24권의 소설과 수필을 남겼다.

이 중 '하얀 전쟁'은 베트남전 참전 군인들이 전후에 겪는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를 다룬 소설이다. 소설은 1992년 정지영 감독의 연출로 안성기·이경영·독고영재·허준호가 출연한 영화로 만들어져 흥행했다. 이외 고인의 작품 중 '은마는 오지 않는다', '헐리우드 키드의 생애' 등도 영화화됐다.

소설 집필과 함께 번역 활동도 왕성했다. 고인은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백년 동안의 고독'을 '문학사상'에 번역 연재한 뒤로 지금까지 약 130권에 달하는 번역서를 펴냈다. 

고인은 지난 4월 영국 작가 그레이엄 그린의 베트남전쟁을 다룬 장편소설 '조용한 미국인'을 번역 출간하는 등 최근까지도 번역 활동을 활발히 펼쳐 왔다.

유족은 부인 박광자 여사(충남대 명예교수)와 딸 미란, 소근씨가 있다. 빈소는 은평성모장례식장 8호실에 차려졌으며, 발인은 3일 오전 5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