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경영 정상화 박차… 30일 임시주총서 '대표이사 자격요건' 안건 쟁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상우 기자
입력 2023-06-29 04: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지배구조 개선, 투명성 확보 위해 정관 일부 변경

  • 사외이사 후보 7인 선임도 큰 반대 없이 의결 전망

  • 대표 자격요건 변경, KT새노조·소액주주 등 반대 입장

KT 사외이사 후보 7인 [사진=아주경제 DB]

수장 없이 반년간 표류한 KT가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경영 정상화를 꾀한다. 상정되는 안건은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정관 변경과 신규 사외이사 7인 선임 등이다. 대부분 안건이 문제없이 통과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대표이사 자격 요건에 관한 정관 변경에 대해 일부 주주가 반대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KT는 30일 임시주총을 통해 △사내이사 수 축소 △복수 대표이사 제도 폐지 △대표이사 선임 의결 기준 상향 △사외이사 시차임기제 폐지 △대표이사 자격 요건 확대 △이사회 내 위원회 구성과 역할 변경 △사외이사 7인 선임 등 안건을 상정해 의결한다.

우선 이사회 독립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3인인 사내이사를 2인으로 줄이기로 했다. 이와 함께 '각자대표'를 가능케 했던 복수 대표이사 제도를 폐지한다. 대표이사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대표이사 선임 의결 기준도 새로 만든다. 향후 대표이사는 주주 의결권 중 5분의 3 이상, 발행 주식 총수 중 4분의 1 이상이 모여야 선임 가능하다. 다수 주주에게 지지받는 가장 적합한 인물을 뽑기 위해서다.

전체 이사가 교체되는 시점을 늦춰 경영권 방어 수단으로 평가 받아왔던 '사외이사 시차임기제'는 폐지하기로 했다. '이권 카르텔'이라는 외부 시선을 벗어나기 위함이다. 이사 임기도 전문성과 다양성을 고려해 기간을 달리 적용하기로 했다.

기존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와 대표이사후보심사위원회는 폐지하고 '이사추천위원회'로 일원화한다. 외부 자문기관과 협력해 이사 후보를 발굴하는 등 투명성을 높이겠다는 의지다. 또 기존 지배구조위원회는 사내이사 참여를 배제해 독립성도 강화할 계획이다.

감사위원을 포함한 사외이사 7인 선임 안건도 큰 문제없이 통과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글로벌 의결권 자문기관인 글래스루이스는 자문보고서를 통해 7인 중 윤종수 사외이사 후보 1인에 대해 반대 의견을 냈다. 윤 후보가 재직 중인 김앤장 법률사무소가 지난 3년간 KT 법률자문을 맡아온 만큼 향후 일감 몰아주기 이슈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하지만 자문기관 ISS는 모든 후보에 대한 찬성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여기에 KT 노조도 성명을 통해 7인 전원 찬성한다는 뜻을 전했다. 경영 공백과 회사 혼란을 빨리 해소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주요 주주인 국민연금과 현대자동차그룹 등도 특별한 반대 의견을 내놓지 않고 있어 사외이사 선임은 원안대로 가결될 가능성이 높다.

반면 대표이사 자격 요건 변경은 일부 반대에 부딪힐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KT는 정관에서 정보통신 전문지식 보유 여부를 대표이사 자격 요건 중 하나로 제시했으나 이를 유관 산업기술 경험으로 바꾸기로 했다. 디지털 기업으로 체질을 전환하면서 산업 간 융합을 이끌 인물을 찾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하지만 반대편에선 정보통신 경험이 없는 낙하산 대표를 임명하기 위한 수순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소수 노조인 KT 새노조는 앞서 올해 3월 주총에서도 KT를 빠르게 정상화하기 위해 '낙하산 대표' 반대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소액주주 모임인 KT주주모임 카페도 해당 정관 변경에 반대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정보통신 전문가라는 요건이 삭제되면 전문성 없는 낙하산 인사가 선임될 가능성을 열어둘 수 있다는 것이 그 이유다. KT주주모임은 앞서 올해 3월 대표이사 선임 과정에서 주가 회복을 위해 의결권을 모은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