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업기술원, '여름철 인삼 고온 피해 방지 미리 준비하세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3-06-25 11: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기상정보 수시로 확인해 폭염에 의한 인삼 고온피해 주의

[사진=경기도]

경기도농업기술원은 고온기 인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재배 농가에 주의를 당부했다고 25일 밝혔다.

고온피해는 여름철 최고온도가 30℃ 이상 5∼7일 이상 지속되면 잎끝이 갈색으로 타기 시작하면서 식물체 전제가 고사(枯死)하는 경우 발생한다.

어린 저년 생(1∼2년생) 인삼일수록 고온에 의해 줄기의 약한 부분이 데쳐져 쉽게 화상 피해를 볼 수 있다.

고온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기상정보를 수시로 확인하고 폭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대책을 미리 마련해야 한다.

폭염에 의한 인삼 고온 피해 예방을 위해 △통풍이 잘되는 개량형 울타리 사용 △저년 생일 때 흙 2cm 정도 덮기(복토 : 볏짚에 의한 화상 피해 방지) △2중 직 차광망 추가설치 △염류 피해 방지를 위한 가축분 과다 사용 금지 △일정 간격마다 바람 통로 설치(15칸 정도) △주기적 수분공급 △시설하우스 재배 시 하우스 내 알루미늄스크린 40% 설치 등을 실시해야 한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폭염기 인삼재배 농가가 고온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고온기 예방관리에 적극 참여해 주길 바란다”라며 “농기원에서도 고온과 염류에 강한 품종을 육성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재배 기술을 개발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