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이연제 기자 지병 치료 중 사망…마지막 인스타 글 '울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종언 인턴기자
입력 2023-06-25 10:1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이연제 기자 [사진=MBN 방송화면 갈무리]

이연제 MBN 보도국 기자가 사망했다. 향년 26세.

지난 24일 MBN에 따르면 이 기자는 최근 지병을 치료하기 위한 수술을 받은 뒤 깨어나지 못했고 결국 23일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1996년생(26)으로 고려대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한 뒤 뉴스캐스터 겸 기상캐스터로 활동해 왔다.

그의 마지막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물에 "울다가 웃고 아프다 괜찮아지는 걸 반복했던 두 달이었는데 어제 넘 좋은 사람들 덕에 병가 전 마지막 출근을 무사히(?) 마쳤다"며 "상황이 벅찰 때가 많지만 늘 힘 날 수 있게 해주는 주변 분들 넘 고맙고 사..사랑해요"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갑작스러운 그의 비보에 팬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예쁜 연제 어디에서도 웃을 수 있길" "부디 하늘에선 아프지 마시길" 이라며 고인의 죽음을 애도했다.

한편 이 기자는 연합뉴스TV 뉴스캐스터로 활동하다가 지난해 MBN에 입사해 사회부 사건팀을 거쳐 사망 전까지 산업부에서 취재 활동을 했다. 또 MBN 메인 뉴스 '뉴스7'에서 '경제기자M' 코너를 진행하기도 했다. 

[사진=이연제 인스타그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2개의 댓글
0 / 300
  •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26살에 지병이라니 무슨 말도 안되는 일이 벌어지고 있는거지.미인박명이라는 말이 실감나네

    공감/비공감
    공감:6
    비공감:1
  • 삼가 고인의명복을 빕니다.정말
    예쁜 나인데 안타깝습니다.비슷한또래의 자식을키우는부모로써 너무아깝고 안타까워 글을올립니다. 부디 그곳에서는고통없이 즐겁고 행복하시길 바래요!

    공감/비공감
    공감:17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