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베트남 파트너십 박람회, 양국 경협 30년 집중 조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3-06-22 21:1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윤석열 대통령의 베트남 국빈 방문을 계기로 22일 하노이 국립컨벤션센터(NCC)에서 양국의 경제협력 관계 발전을 조명하는 '한·베트남 파트너십 박람회'가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가 주관한 이번 박람회는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주요 기업의 제품 전시회인 'K-산업 쇼케이스'와 현지 진출을 희망하는 한국 기업과 베트남 바이어를 연결하는 '무역 상담회' 등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삼성전자, SK, 현대차, LG, 롯데, 한화, HD현대, LS, 효성 등 9개 대기업과 4개 중견·중소기업이 참여한 K-산업 쇼케이스는 베트남에서 활동하는 8800여 개의 한국 기업이 현지에서 70만명 이상을 고용하고 베트남 수출의 약 30%를 차지하는 등 베트남과의 경제협력 성과에 초점을 맞췄다.

삼성전자는 자사 전시관에서 베트남과 삼성이 함께 해온 동반성장의 역사와 성과를 소개하면서 그 결과물로 갤럭시 시리즈 등 현지에서 생산되는 글로벌 선도 제품을 전시했다.

SK는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에 나선 미래 부산의 모습을 미리 볼 수 있는 도심항공교통(UAM) 가상현실(VR) 체험 시설을 운영했다. 또 청정 블루수소 등 탄소 감축 기술과 수소연료전지·충전기, 액화수소 드론 등 관련 제품을 전시해 글로벌 탄소 감축에 기여하는 SK E&S의 공헌과 수소 생태계 구축 노력도 구현했다.

현대차는 전기차를 비롯한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선보이는 동시에 베트남에서 생산되는 현지 전략형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크레타와 함께 쏠라티, 마이티 등 주요 상용차 모델을 전시했다.

LG는 자율주행 콘셉트카인 'LG 옴니팟' 체험과 함께 LED 컬러도어 적용 무드업 냉장고, 세계 최초 97인치 무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프리미엄 화장품 '후' 제품 등을 선보였다.

롯데는 27년에 걸친 베트남 진출 역사를 소개했다. 전시관 입구에는 삿갓 형태의 베트남 전통 모자인 농라를 쓴 대형 '벨리곰' 캐릭터 인형을 배치해 포토존으로 꾸몄다.

한화는 인공위성, 우주발사체(누리호), 드론택시 등 최첨단 기술을 선보였다.

무역 상담회에는 제조업, 건설, 소비재, 유통 등 분야의 한국 업체 100곳과 베트남 구매자 200개 사가 참여했다.

한편 이날 현장에서 400건 이상의 일대일 상담이 진행된 가운데 산업부와 코트라는 최대 1억 달러 규모의 계약이 추진될 것으로 기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하노이 국가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베트남 파트너십 박람회 중 무역상담회장을 찾아 참가 기업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