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모디 印 총리 방문 이후 '전문직 비자' 갱신 조건 완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3-06-22 14:4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중국 견제하기 위해 양국 밀착 행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왼쪽)가 지난 21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맞이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미국이 인도 노동자에 대한 비자 갱신 문턱을 낮춘다. 미국과 인도 정상회담을 거쳐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미국과 인도가 적극적으로 밀착하기 시작했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미 국무부가 이르면 오는 23일 인도인 등을 대상으로 H-1B 비자 갱신을 쉽게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H-1B 비자는 '전문직 비자'로 불리며 학사 이상의 엔지니어, 교수, 회계사, 의사 등에 3년 단위로 부여된다. 해당 프로그램은 향후 수년에 걸쳐 확대될 예정이다. 

이번 H-1B 비자 갱신 프로그램은 모디 인도 총리의 방미 성과로 여겨진다. H-1B 비자 보유자 중 인도 국적자가 제일 많고 약 44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IT 회사 직원들이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미국 정부에 따르면 인도 IT기업인 타타 컨설턴시 서비스와 인포시스, 미국 IT기업 아마존, 알파벳, 메타 소속 노동자가 해당 비자를 많이 보유하고 있다. 

이번 H-1B 비자 갱신 프로그램 발표 배경으로 양국의 상황이 거론되고 있다. 인도 정부는 그동안 IT 기업 종사자를 포함해 자국민의 미국 비자 발급 어려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반면 미국은 코로나 대유행(팬데믹) 이후 일손 부족과 '뜨거운 노동시장' 상태로 추가 고용을 원하는 사업체가 많다. 여기에 트럼프 정부 당시 이민 억제 정책으로 인한 부작용으로 외국인 노동자의 빈자리가 크다. 실제 미 노동부는 지난 4월 기준 미국에 1000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있다고 밝혔다. 

오는 22일 양국 정상회담에서 비자 프로그램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주 대표단 만남에서 이같은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민주주의 국가인 인도와 가까워지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