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野, 명분 없는 '법안 인질극'…재정준칙법 도입 협조하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석유선 기자
입력 2023-05-26 09:5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대출 정책위의장, 윤 원내대표, 이철규 사무총장. 2023.5.26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은 박대출 정책위의장, 오른쪽은 이철규 사무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야당을 향해 "명분 없는 법안 인질극을 멈추고 재정준칙 도입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재정준칙 법안 처리를 사회적경제기본법과 연계한 것에 대한 강한 반발이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사회적경제기본법을 통과시켜야 재정준칙법도 통과시킬 수 있다면서 법안 인질극을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부·여당은 재정준칙 법안을 이른 시일 내에 처리해야 한다고 요구했으나, 민주당은 시급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동시에 사회적경제기본법을 함께 처리하자는 카드를 내놓으면서 사실상 5월 국회 법안 처리가 무산됐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주장하는 사회적경제기본법에 대해 "공공 조달 시 야권 시민단체가 장악한 사회적 기업, 협동조합에서 전체 규모의 10%인 연간 7조원 정도를 의무 구입하게 하는 법안"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결국 총선을 앞두고 자신들의 표밭인 운동권 시민단체에 대놓고 퍼주기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최근 시민단체들의 만연한 부패와 비리를 보면서 국민 분노가 높아지는 상황"이라며 "도덕적 해이에 빠진 시민단체가 장악한 사회적 기업, 협동조합에 막대한 국고를 지원하는 것은 재정 낭비이며 국민 정서에도 반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재정준칙은 이미 치솟을 대로 치솟은 국가 부채를 관리하고 재정 건전성과 국가신용도를 높여 우리 경제의 기본 체력과 지속 가능한 역량을 키우기 위한 법안"이라며 정당성을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이 한사코 재정준칙 도입 발목을 잡는 것은 무상지원과 현금 살포라는 포퓰리즘 중독 없이는 도저히 선거를 치를 자신이 없기 때문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윤 원내대표는 또 "저성장, 고령화에 접어든 우리나라는 부채를 적정선에서 관리하며 국가의 구조개혁을 이뤄내야 한다"면서 "박정희 전 대통령 시대의 경제개발 계획과 마찬가지로 재정건전성의 기본 토대인 재정준칙은 대한민국 경제에 다가올 60년을 받쳐줄 튼튼한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