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어린이 수족구병 주의하세요"…엔테로바이러스 감염증 유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울산) 정종우 기자
입력 2023-05-18 12:14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정종우 기자]

최근 울산지역에 수족구병의 원인균인 엔테로바이러스 검출이 증가,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청과 함께 '엔테로바이러스 감시사업'을 통해 지난 1월부터 5월 2주차까지 지역 5개 의료기관에 내원한 의심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검출률이 크게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출률은 모두 39건을 표본조사한 결과, 이 중 5건이 양성으로 확인돼 지난해 5월까지 전혀 검출되지 않았던 것에 비해 현저히 증가했다.

또한 이 기간 동안 엔테로바이러스로 의심돼 의뢰된 검체 39건도 지난해 같은 기간 8건에 비해 약 5배나 증가했다.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증은 발열, 입안의 물집과 궤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이 특징인 수족구병 외에도 무균성수막염, 포진성구협염 등의 임상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서는 국내에 상용화된 백신이 없고 특별한 치료제도 없어 철저한 개인위생 준수가 최선의 예방방법이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기온이 높아지는 시기에 특히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는 감염병인 만큼 집단생활을 하는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의 예방수칙 준수와 위생관리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