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완화 효과 지속...주택매매 심리지수 4개월 연속 상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3-05-16 11: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국토硏, 부동산시장 소비자 심리조사 결과 발표

  • 4월 전국 매매시장 소비심리 107.7…1월부터 상승세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단지. [사진=연합뉴스]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 효과가 계속되면서 전국 주택 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가 4개월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가 발표한 '4월 부동산시장 소비자 심리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07.7을 기록해 전월보다 4.1포인트(p) 올랐다. 

이 지수는 부동산 중개업소와 일반가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소비자의 행태변화 및 인지수준을 0~200의 숫자로 수치화한 것이다. 지수가 100을 넘으면 가격 상승이나 거래 증가 응답이 많다는 뜻이다. 구체적으로 △0∼95 하강 △95∼114는 보합 △115∼200 상승 국면으로 구분한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은 지난달 109.7로 전월(106.7)보다 3.0p 상승했다. 서울은 110.3으로 전월(109.0)보다 1.3p 올랐다. 비수도권은 105.2를 기록해 전월(100.2) 대비 5.1p 올라 2개월 연속 기준선(100) 이상을 기록했다.

비수도권 지역에선 강원(111.3→110.7), 전남(106.5→104.0), 경남(107.8→101.4), 제주(98.1→97.8)를 제외하고 모두 상승했다.

전세시장 소비심리지수도 4개월째 상승했다. 전국 기준 89.1을 기록해 전월 87.5에 비해 1.6p 올랐다. 수도권(87.3→88.2)과 수도권(87.7→90.0) 모두 오름세를 보였다.

토지시장 소비심리지수는 전월(88.8) 대비 0.3p 하락한 88.5를 기록했다. 주택과 토지시장을 모두 포함한 전국 부동산 시장 소비심리지수는 97.4로 전월 대비 2.5p 상승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