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무릉별유천지, 야간 경관 특화도시 조성 시동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원 기자
입력 2023-05-10 10:4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야간경관 조명 시연회

동해 ‘무릉별유천지 야간경관 조명 시연회’[사진=동해시]

강원 동해시 무릉별유천지가 폐광지의 창조적 복구로 새로운 변화되고 있는 가운데 야간 경관조명 시설을 도입해 인근 관광지와 연계를 통한 야간 경관 특화도시 조성에 시동을 걸었다.
 
10일 동해시에 따르면 지난 9일 심규언 시장을 비롯한 지휘부 및 관련 부서장, 팀장, 제안사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무릉별유천지 야간경관 조명 시연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시연회는 무릉 건강·복합체험 관광단지 투자제안 내용 중 무릉별유천지 금곡호 산책로 주변 파사드 야경 조명연출로 인한 조명환경, 안전성, 가시권 등 시연을 통한 사례분석 및 적용여부를 위해 마련됐다.
 
시는 청옥·금곡호 호수 둘레와 라벤더정원 위주의 부분 공간에 대한 경관조명 설치규모를 확정하고, 설계를 거쳐 하반기 중 착공에 들어가 빠르면 올해 연말까지 완공, 내년부터 야간에도 개장한다는 계획이다.
 
무릉별유천지는 스카이 글라이더, 오프로드 루지 등 이색 액티비티 체험시설과 갤러리, 전망카페 등이 조성돼 있어 이색 관광명소로 드라마・방송 촬영지로도 각광받고 있다.
 
지난해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는 지역개발사업 관광분야 ‘최우수 사례’및‘강원도 유니크 베뉴’에 선정되는 등 앞으로 마이스(MICE) 산업을 통해 지역 균형발전을 이끄는 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2021년 11월 개장 이후 지난달 수익금 30억원을 돌파하며 관광객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으며 리조트, 어린이 놀이시설, 테마형 카페테리아, 수변카페, 글램핑 숙박시설을 비롯해, 행사무대, 수변공원, 쇄석갤러리 복합문화공간화와 미디어아트, 플로팅 브리지, 게이트 조형물 등 야간경관 활성화 방안과 함께 볼거리와 즐길거리 등 1000억원대 대형 프로젝트 투자 제안이 잇따르고 있다.
 
한편, 동해시는 93만 4890㎡에 에메랄드빛 호수 힐링공간을 비롯해 모노레일, 야간경관 시설 등 국비, 지방비와 민자 등 1000억원 이상이 투입되는 무릉별유천지 2단계 개발사업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심규언 시장은 “50년간 채광으로 폐허가 된 폐광지와 산비탈에 체험시설과 라벤더가 있는 정원이 들어서며 환골탈태한 무릉별유천지가 전국적으로 각광 받는 관광명소가 됐다”며, “추가 사업발굴을 통한 2단계 업그레이드에 이어 최종 민자유치를 통해 무릉권역 특화관광지 완성은 물론 관광이 지역주민의 소득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착실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