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1분기 영업익 827억원…16분기 만에 흑자전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성은 기자
입력 2023-04-24 10:2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저비용항공사(LCC) 티웨이항공이 올 1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티웨이항공은 1분기 별도기준 영업이익 826억7000만원으로, 전년대비 흑자전환했다고 24일 공시했다. 티웨이항공은 16분기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2019년 1분기 이후 분기 사상 최대 이익을 달성했다.

매출액은 3587억7600만원으로, 지난해 1분기 대비 500.9% 증가했다. 일본 여행수요가 회복하기 시작한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67.6% 늘었다. 당기순이익 역시 495억1300만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이에 대해 티웨이항공 측은 “동계 성수기 기간이 포함된 1분기에 국제선 여객 수요 증가 부분이 가장 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 이후 국제선 리오프닝을 대비해 항공기 도입과 더불어 조종사와 객실승무원, 정비사를 지속해서 채용, 지난해 하반기부터 확대된 국제선 재운항 노선에 인력을 바로 투입해 효율적인 스케줄 운영을 함께 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티웨이항공은 동계 성수기 기간이 포함된 1분기 국제선 여객 수요가 증가해 실적 개선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347석의 A330-300 대형기를 3대 도입한 티웨이항공은 호주 시드니 정기노선 취항 후 평균 85% 이상의 탑승률을 이어갔다.

또 지난해 10월 말부터 재개된 일본 입국 자유화에 맞춰 일본과 방콕, 베트남 등 동남아 주요 노선에도 대형기를 투입해 공급석 증대를 통한 매출 확대를 발 빠르게 이어갔다.

올해 1분기에는 일본·동남아·호주 노선의 화물 물량도 증가해 지난해 4분기 대비 16% 증가한 4300톤(t)의 화물을 운송했다. 지난달에는 월간 최대 운송량인 약 1700t을 기록했다.

티웨이항공은 올해 초 청주~다낭 정기노선을 신규 취항했으며 상반기 중으로 청주~방콕(돈므앙)·오사카 노선을 도입하는 등 지방공항을 통한 노선 확장도 함께 진행 중이다. 연말까지 국제선 확장으로 지속적인 매출 확대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항공산업이 완전히 회복되지는 않았지만, 공격적인 성장 전략을 바탕으로 약진을 이어갈 것"이라며 "멤버십 서비스 등 차별화된 부가 서비스와 발 빠른 영업 전략을 토대로 실적 견인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사진=티웨이항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궁궐트레킹_2023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