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방비 폭탄에 사용량 '뚝'...가스公 "2월 가스요금 가구당 3만7100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아라 기자
입력 2023-03-28 17:0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도시가스 사용량 전월 대비 15만t 감소

한국가스공사 본사 사옥 전경[사진=한국가스공사]


올겨울 난방비 폭탄 이후 난방 소비를 줄이는 가구가 늘면서 2월 가스요금 청구 금액이 가구당 약 3만7100원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한국가스공사가 28일 도시가스 동절기 판매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서울시 판매물량에 대한 주택용 총청구 금액이 전월 대비 약 1635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구당 약 3만7100원 줄어든 것이다. 이는 가스공사의 서울지역 5개 도시가스사 판매실적 잠정치다.

가스공사는 "소비 절감 등으로 인해 2월 서울시 주택용 판매물량이 전월 대비 약 27%(15만t)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달 서울시 주택용 소매요금은 메가줄(MJ)당 19.691원이었다.

1992~2021년 평년 기온으로 가정해 판매실적을 보정하는 방식으로 분석한 결과, 서울시 올 1월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유사한 수준이었다. 그러나 난방비 증가가 사회적 이슈가 된 이후인 지난달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6.0%(3만t)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액으로 산정하면 310억원에 달한다. 가스공사는 "난방비 증가 등에 따라 국민들이 적극적인 소비 절감 노력을 기울인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동절기(2022년 12월 ~ 2023년 2월) 전국 주택용 도시가스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총 2.7%(12만t)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동절기 천연가스 구입대금은 전년동기 대비 약 1389억원 절약되는 효과가 있다. 가스공사는 가스 구입대금이 전액 해외로 지급되는 점을 고려하면 무역수지 개선에도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올 동절기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 및 도시가스 소비 절감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가스공사는 국민과 함께 정부의 에너지 효율 혁신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안정적인 천연가스 공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