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근로자 평균대출 첫 5000만원 돌파…20대 빚 15.4%↑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선영 기자
입력 2023-03-28 14:2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가계부채 관리 강화…전체 대출 증가 폭 10→7%로 둔화

「사진=연합뉴스」


2021년 직장인들의 평균 대출이 5000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당국의 가계부채 관리 강화에 전체 대출 증가율은 한 자릿수로 둔화했지만, 20대 이하 직장인의 대출은 15% 넘게 늘어 전 연령대 중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통계청은 28일 이런 내용의 '2021년 일자리행정통계 임금근로자 부채'를 발표했다.

2021년 12월 말 기준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5202만원으로 1년 전보다 7.0%(340만원) 증가했다.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7년 이후 처음으로 5000만원을 넘어섰지만, 증가율은 2020년 10.3%에 비해 둔화했다.

금융당국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적용 대상 확대 등 가계부채 관리 강화에 나선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연령대별로는 29세 이하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이 1691만원으로 15.4%(225만원) 늘었다. 전 연령대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특히 주택외담보대출이 22.8%(165만원) 증가했다. 전세보증금 담보 대출, 학자금 대출 등이 늘었다는 의미다.

대출액은 40대 임금근로자가 7638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30대(7168만원), 50대(657만원), 60대(380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소득 구간별로는 △소득 3000만원 미만인 임금근로자가 4.6% △소득 3000만∼5000만원 미만 4.1% △소득 5000만∼7000만원 미만 3.1% △7000만∼1억원 미만 1.7% 등 소득이 낮을수록 대출 증가율이 높았다.

아울러 소득이 낮을수록 비은행 대출 비중도 커졌다.

소득 3000만원 미만인 근로자는 전체 평균 대출액 2496만원 가운데 1222만원(49%)을 비은행에서 받았다.

소득 3000만∼5000만원 미만은 37% △5000만∼7000만원은 31% △7000만원∼1억원은 26%를 비은행에서 받았다.

이는 저소득일수록 대출을 받기 위해 은행이 아닌 다른 금융기관으로 향했다는 의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