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부산엑스포 실사단에 G80 전동화 모델 지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성은 기자
입력 2023-03-28 11:5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현대자동차그룹이 다음달 2일 5박 6일 일정으로 방한하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에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을 이동차량으로 지원한다. 

현대차그룹은 서울 광화문 D타워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협력 협약서를 체결하고, BIE 실사단의 방한기간 동안 차량 지원을 포함해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강화를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동욱 현대차그룹 부사장과 윤상직 유치위원회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 체결로 현대차그룹은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을 주관하는 BIE 실사단의 서울과 부산 실사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8대를 비롯해 유니버스 4대 등 총 12대를 지원한다.

현대차그룹은 BIE 실사기간은 물론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가 결정되는 11월 말까지 그룹 인프라 등을 활용한 유치활동을 통해 부산 유치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현대차그룹이 BIE 실사단의 이동을 위해 G80 전동화 모델을 지원키로 한 것은 부산세계박람회 주제 및 경쟁국 대비 차별화 포인트를 강조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G80 전동화 모델 제공으로 실사단에게 자연과의 지속가능한 삶과 인류를 위한 기술 등을 추구하는 부산세계박람회 주·부제를 부각한다는 방침이다. 실사단이 대한민국의 앞선 친환경 모빌리티산업 경쟁력을 미리 체험해 봄으로써 부산세계박람회의 차별화 포인트인 탄소중립 엑스포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G80 전동화 모델 외에도 실사단 위원과 직원들이 이동 중에도 협의 등의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도록 28인승 리무진 버스 2대와 45인승 일반 버스 2대 등 유니버스 4대도 함께 제공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차량 제공은 단순히 이동 지원 차원을 넘어 실사단이 현대차그룹의 탄소중립 기술이 담긴 전기차를 경험함으로써 대한민국과 부산의 세계박람회 개최 적합성에 대해 공감할 수 있는 좋은 기회될 것"이라며 "안전성이 입증된 고급 대형세단과 리무진 버스 제공으로 실사단의 이동과 업무 편의를 최대한 고려한 만큼 긍정적인 실사결과가 도출되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 2021년 8월 국내 대기업 가운데 가장 먼저 그룹차원의 전담조직인 '부산엑스포유치지원TFT'를 구성했다. 전 세계에 펼쳐져 있는 그룹 글로벌 네트워크와 전 세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하는 국제 행사 등을 활용해 부산 유치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현대차그룹 김동욱 부사장(왼쪽)과 유치위원회 윤상직 사무총장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협력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