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시장, 정당한 유족 정당한 요구… 언제든지 수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 이인수 기자
입력 2023-02-20 17:2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간부회의, 미래 상황에 한발 앞선 대응지시

  • 기업 협약 체결 후 집행 약속 확보

홍준표 대구시장이 20일 간부회의에서 정당한 유족의 정당한 요구는 언제든지 수용할 뜻이 있다고 전했다. [사진=대구시]


홍준표 대구시장은 20일 시청 산격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간부회의에서 “지하철 참사는 대구 시민 모두의 아픈 기억”이라며 “그러나 지나간 상처를 정쟁에 이용하려는 시도는 옳지 않으며, 정당한 유족의 정당한 요구는 언제든지 수용할 뜻이 있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이날 2·18 참사 20주기 행사에 대한 시민안전실 보고를 듣고 "‘2·18 안전문화재단’이 목적대로 운영되는지 살펴보라"며 이같이 주문했다.
 
또 부상자 의료비 지원 5년 추가 연장, 성금의 관리 실태 조사 및 시민 안전의식 고취 등 지역과 유족들에게 실질적이고 유의미한 지원을 하되, 사회 참사를 부당하게 이용하거나 정쟁에 이용하려는 시도는 수용이 어렵다고 말했다.
 
특히 기업 지원의 원스톱 투자유치 공조 체계 구축에 대한 보고에는 투자유치도 중요하지만, 협약 체결 후의 집행상황 관리가 더욱 중요함을 강조했다.
 
이는 최근 수성 알파시티 내 롯데몰 같은 사업 지연을 방치해서는 안 되고 정책적 수단이 수반돼야 기업이 움직인다며, 3월 첫째 주까지 구속력 있는 협약서를 작성할 것을 지시했다. , 이와 관련해 해당 실·국에는 종합합산과세 대상 지정과 및 부지 환수 절차 등을 검토하라고 강조했다.
 
경제국에는 물가 상승 압박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시내버스 및 전철 등의 대중교통과 상·하수도와 도시가스 등의 공공요금 동결 및 인상 최소화 지원시책을 발굴해 공공요금을 안정시킬 것을 지시했다.
 
청년여성교육국에는 저소득 자녀의 동등한 교육 기회 제공과 학부모 교육비 부담 경감을 위해 실시되는 ‘서민 자녀 교육지원사업’ 추진에 온 힘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홍 시장은 “실·국별 업무 추진에 있어 철저히 하되 현장 대처뿐만 아니라 향후 발생 가능성이 있는 미래 상황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준비하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