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분양브랜드 '뉴:홈', 일반 경쟁률 28.3대1로 흥행 마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3-02-20 14:1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최고 경쟁률은 고양창릉, 전용 84㎡가 82.4대 1 기록

윤석열 정부 공공분양주택인 '뉴:홈'에 대한 사전청약 접수를 시작한 이달 경기 고양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고양사업본부 홍보관 외부에 뉴홈 간판이 걸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양 창릉, 양정역세권, 남양주 진접 등에서 선보인 윤석열 정부 첫 공공분양 브랜드인 '뉴:홈'이 사전청약에서 평균 경쟁률 15대 1을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미분양 가구가 10만가구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민간 청약시장이 고전하는 상황에서 저렴한 분양가와 서울에서 가까운 입지 조건이 청약 성적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7일 뉴:홈 사전청약 일반공급 접수를 마감한 결과 일반공급 평균 경쟁률은 28.3대 1, 평형별 최고 경쟁률은 고양 창릉 전용 84㎡에서 82.4대 1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뉴:홈은 윤석열 정부가 서민들과 청년 주거 안정을 위해 선보인 공공분양주택 브랜드다. 가장 인기가 높았던 주택유형은 시세 대비 70% 이하에 저금리 모기지 혜택을 지원하는 나눔형 주택으로 일반공급 경쟁률(34.8대 1)이 일반형(12.1대 1) 대비 3배에 달했다.

지역별 경쟁률은 고양 창릉이 46.2대 1로 양정역세권(16.6대 1)과 남양주 진접2(12.1대 1)보다 높게 나타났다.

3개 지역에서 특별공급과 일반공급을 합한 최종 평균 경쟁률은 15.1대 1로 총 1798가구 공급에 2만7153명이 신청했다. 

최종 유형별 경쟁률은 나눔형 17.4대 1, 일반형 6.2대 1을 기록했고 지역별로는 고양 창릉 23.7대 1, 양정역세권 7.4대 1, 남양주 진접2 6.2대 1이었다. 

사전청약 첫 성적이 기대를 뛰어넘는 성과를 보임에 따라 이달 말 시작되는 서울 고덕 강일 3단지 사전청약에도 기대감이 쏠린다.

고덕 강일 3단지는 500가구 규모로, 토지는 공공이 소유하고 건물만 분양하는 '토지임대부' 방식으로 공급한다. 이달 27~28일 특별공급을 거쳐 다음 달 2~6일 일반공급을 진행한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이번 뉴:홈 첫 번째 사전청약에서 신규 청약모델로 도입된 나눔형 경쟁률이 높은 이유는 분양가 부담을 덜고자 하는 수요자 요구가 잘 반영된 결과"라면서 "향후 청약도 수요자 각자 소득, 자산 여건, 생애 주기 등에 맞는 다양한 주거 선택권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