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반행정 직렬에도 고교 졸업(예정)자 대상 공무원 임용 기회 확대 '첫 시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 기자
입력 2023-02-20 09:0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올해 우수인재 추천제 채용 도입. 시범사업 으로 2명 선발 예정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20일 청년층에 더 많은 기회 제공을 위해 고등학교 졸업(예정)자들이 공직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부터 일반행정 직렬 공무원 선발에 고교 졸업(예정)자를 위한 우수 인재 추천제를 전국 지자체 최초로 도입을 결정했다

도에는 기존에도 고교 졸업(예정자)자를 대상으로 한 경력경쟁임용은 있었지만, 기술직 공무원 선발을 위해 특성화고나 마이스터고등학교 같은 기술계 고등학교 졸업생에게만 응시 자격이 주어졌었다.

도가 올해 시범 도입할 일반행정 직렬 우수 인재 추천제는 일종의 경력경쟁임용제도 가운데 하나로 특성화고, 마이스터고, 종합고 졸업자 또는 졸업예정자를 수습 직원으로 선발하는 제도이며 학교장 추천을 받은 사람이 응시 대상이다.

도는 이들을 대상으로 필기시험과 면접을 거쳐 수습 직원을 선발할 예정이며 필기시험은 국어·영어·한국사 3과목으로 도가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시험으로 진행되지만, 문제출제는 인사혁신처에 의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현행 9급 공채선발의 필기시험은 5과목이다.

면접을 거쳐 수습 직원으로 선발되면 일정 기간 수습 기간 근무 후 심사를 통해 임용 예정 계급 공무원으로 최종 임용 된다.

도는 올해 시범사업 성격으로 2명을 선발하고 장기적으로 선발인원 확대를 검토하는 한편 도내 시군에도 우수 인재 추천제도를 확대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우수 인재 추천제는 민선 8기 핵심 가치인 ‘기회의 경기’를 실현하고 청년에 대한 기회사다리 확보를 위해 마련됐으며 도는 우수 인재 추천제가 자리 잡으면 고졸 출신 우수 인재들의 공직 진출 기회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현석 도 인사과장은 “이번 제도가 학교 교육을 성실히 받은 우수 인재들이 학력에 구애받지 않고 공직에 들어와 능력을 발휘하는 발판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제도 확대를 통해 ‘기회의 경기’라는 슬로건에 걸맞게 청년들에게 폭넓은 기회를 제공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