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반려견 훈련사가 성추행? 애매한 제목에 누리꾼 "오해 불가피, 실명 공개해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3-02-20 08: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 언론사의 애매한 제목에 오해를 살 수 있다며 실명을 공개하라는 누리꾼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9일 국민일보는 '[단독] "여행 가서 역사 쓰자" 유명 개훈련사, 성희롱 피소'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문제는 '유명 개훈련사'라는 단어. 국내에서 언론을 통해 이름을 알린 반려견 훈련사는 손에 꼽는다. 실명을 공개하지 않은 애매한 제목으로 엉뚱한 훈련사가 거론될 수 있다는 것.

누리꾼들은 "이름을 못 밝히면 직업을 쓰지나 말지. 방송에 몇 명 나오지도 않는데(ta***)" "유명 개훈련사라고 타이틀을 달면... 누구나 그 사람이라고 생각할 텐데... 그분이 아니면 고소감 아님?(hu***)" "이런 식 기사는 또 한 명의 피해자가 나올 수 있다는 것을 기자는 모르나(wy***)" "이름도 못 밝힐거면 유명 개훈련사라 쓰지 마라. 애먼 사람 잡는다(hj***)" "애꿎은 유명인만 피해보겠어요. 누구인지 안 알려주니(pi***)" "빨리 실명공개 안하면 추가 피해자 나온다(co***)" 등 댓글을 달았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경기 오산경찰서는 지난달 18일 훈련사 A씨에 대한 고소장이 접수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 

고소인은 30대 보조훈련사 B씨로, B씨는 고소장에 "2021년 7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약 8개월간 지방 촬영장 등에서 A씨가 상습적으로 성희롱을 하고 강제추행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A씨는 B씨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고, 6차례에 달하는 성추행도 했다고 말했다. 

고소를 당한 A씨는 해당 매체에 "농담이었지만 상대방에게 상처가 되는 말이었을 수 있고, 성희롱이라고 한다면 잘못한 부분은 처벌받고 사과하겠다"고 사과하면서도 강제추행에 대해서는 "손댄 적도 없다"며 조만간 무고죄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