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오늘의 뉴스 종합] '김성태 금고지기' 국내 송환...'쌍방울그룹 자금 흐름' 수사 급물살 外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문기 기자
입력 2023-02-11 22: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아주경제]

 
‘김성태 금고지기’ 국내 송환...‘쌍방울그룹 자금 흐름’ 수사 급물살
쌍방울그룹의 각종 비리의혹과 관련해 ‘김성태의 금고지기’로 알려진 전 쌍방울 재경총괄본부장이 국내로 송환됐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의 매제이자 쌍방울 전 재경총괄본부장 김씨는 이날 오전 8시 5분께 태국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뒤 수원지검으로 압송됐다. 검찰은 김씨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조사할 방침이다.

오전 8시 30분께 인천국제공항 국제선 입국장에 나타난 김씨는 귀국 결심 이유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입국장을 벗어났다. 김씨는 지난해 5월 김 전 회장과 함께 출국했지만, 12월 태국 파타야에서 현지 당국에 의해 체포됐다. 이후 김씨는 지난 7일 불법체류 혐의로 벌금형이 선고된 후 항소를 포기하고 귀국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재명 검찰 소환에 여야 충돌···與 “민생 운운” vs 野 “망신주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위례 개발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은 데 대해 여야가 이튿날인 11일에도 날선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거대 부동산 비리 수사에 협조하는 것이 민생”이라고 비판했으며, 민주당은 “이 대표 망신 주기를 멈추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으로 낸 논평에서 “이 대표는 자신이 왜 검찰에 출석해야 했는지 여전히 모르고 있는 듯하다”며 “조사에서는 진술거부권을 행사하면서도 언론 앞에선 민생을 읊어대고, 수사를 비난한다”고 지적했다.

반대로 민주당은 “반복되는 조작 수사에도 이 대표가 성실히 조사에 임하고 있지만, 검찰은 공무상 비밀누설과 피의사실 공표를 통한 망신 주기를 멈추지 않는다”고 반격했다.
 
[튀르키예 강진] 한국 긴급구호대, 튀르키예 지진 현장서 65세 여성 추가 구조
튀르키예에서 지진 피해 생존자 구호 활동을 펴고 있는 대한민국 긴급구호대가 11일(현지시간) 생존자 1명을 추가로 구조했다. 구조된 생존자는 65세 여성이며 의식이 있는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외교부는 이날 “튀르키예 안타키아 지역에서 3일째 탐색·구조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우리 긴급구호대는 튀르키예 구조팀과 함께 합동 작업 중 현지시간으로 오후 2시 4분 생존자 1명을 추가로 구조했다”고 말했다.

긴급구호대는 생존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사흘째 수색 작전을 펴고 있다. 이날 오전 8시 40분께 튀르키예 재난 당국이 요청한 지역에서 작전 수행 중 생존자를 구조했다.
 
​‘편의점 강도살인’ 피의자 구속···인천지법 “도주할 우려”
편의점 업주를 살해하고 약 20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결국 경찰에 구속됐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11일 강도살인 혐의로 A씨를 구속했다. 이호동 인천지법 영장당직 판사는 이날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이후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법에서 진행된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할 당시 A씨는 “왜 피해자를 살해했냐”, “유족에게 할 말 없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하다”는 짧은 답변을 반복했다. 처음부터 살해할 생각이었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급락하던 중고차 값 2월부터 안정세 흐름···바닥 찍고 올라가나?
올해 초 급락하던 중고차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들어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주요 모델을 시작으로 시세 하락 추세가 둔화되고 있어 점진적으로 시세가 안정화 국면에 들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1일 직영중고차 플랫폼 기업 케이카(K Car)가 국내 중고차 시장에서 유통되는 출시 12년 이내 740여개 모델을 대상으로 평균 시세를 분석한 결과 매월 큰 낙폭을 보이던 시세 하락 폭이 저점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