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한파 피해' 난방 취약계층 보호 '온 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충남)허희만 기자
입력 2023-01-30 13:5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경로당 난방비 지원‧재해구호기금 투입 등 중점 추진

조원갑 도 자치안전실장과 조대호 복지보건국장 기자간담회 장면[사진=허희만기자]


충남도가 한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난방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 투입한다.
 
한파저감시설 설치와 경로당 난방비 지원 등 기존 사업에 재해구호기금을 추가 투입하고, 노인가구에 대한 건강 확인도 강화한다.
 
조원갑 도 자치안전실장과 조대호 복지보건국장은 30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파 관련 난방 취약계층 보호 대책을 설명했다.
 
대책에 따르면, 도는 우선 7억원을 투입해 버스 승강장 방풍시설 설치 등 한파저감시설 설치를 추진 중이다.
 
매달 38만 7000원 씩 5개월 간 지원 중인 경로당 난방비 지원 사업에는 109억원을 투입 중이다.
 
도는 또 재해구호기금 76억 원을 추가 투입해 한파 대응 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한파쉼터 난방비 지원은 1곳 당 20만원 씩, 총 4600여 곳에 9억 2000만원을 투입한다.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가구 6만 6000여 가구에는 가구 당 10만원 씩 총 66억 6000만원을 지원해 난방비 부담을 덜 수 있도록 한다.
 
도는 이에 더해 한파 취약 3만 2829개 노인 가구에 생활지원사 2034명이 가구를 방문하거나 전화로 건강 상태를 수시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정부의 에너지바우처 사업 확대 발표와 관련해서는 신청 및 사용 독려를 중점 추진키로 했다.
 
조대호 국장은 “기후변화에 따른 한파에 에너지 가격 급등까지 겹치며 어려움이 큰 난방 취약계층을 위해 각 사업을 중점 추진하는 한편, 추가 대응책을 찾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