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과기부와 한의 디지털 융합기술개발 추진···5년간 440억 투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효정 기자
입력 2023-01-17 14:4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연합뉴스]


보건복지부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의 기술과 첨단과학을 융합해 난치성 질환 해법을 모색하는 '한의 디지털 융합기술개발사업'에 착수한다. 투입 비용만 총 440억원에 달한다.

17일 복지부에 따르면 해당 사업에는 기초‧원천 핵심기술 개발부터 응용‧임상연구까지 전주기 연구수행을 위해 2027년까지 향후 5년간 총괄과제 1개·개별과제 34개 등 35개 과제에 대해 총 440억원의 투자를 단행한다.

46억여원이 투입되는 총괄과제는 기초‧원천연구 및 응용‧임상연구 분야에서 수행되는 34개 개별 연구과제의 성과가 극대화되도록 융합한의학 연구 데이터를 수집, 국가 바이오데이터 스테이션(K-BDS)등을 통해 공유‧활용되도록 지원한다.

기초‧원천기술 분야는 한의학 기초이론을 과학적으로 규명하고, 연구를 통해 창출된 데이터를 축적하는 '융합한의학 기초기술개발(4개 과제)'과 한의기술과 최신 바이오‧정보통신기술(ICT)과의 융합연구를 통해 새로운 융합 한약‧의료기기의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융합한의학 원천기술개발(4개 과제)' 과제로 구성됐다.

응용‧임상연구 분야는 한의약과 첨단기술의 융합을 통한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및 디지털 치료제 등을 개발하는 ‘한의약 바이오디지털 융합헬스케어 기술개발’(15개 과제)과 한약 안전사용을 위한 신속감별 기술 및 한약 유효성·안전성 평가 신기술 등을 개발하는 ‘한약 안전 사용 플랫폼 및 융합기술개발’(11개 과제) 과제로 구성돼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