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中 최대 핀테크 '앤트그룹' 지배권 상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수지 기자
입력 2023-01-07 13: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의결권 6.2%로 조정…앤트그룹 "기업 지배구조 더욱 최적화"

중국의 거부 마윈이 중국 최대 핀테크(금융과 디지털 기술의 결합) 기업인 앤트그룹의 지배권을 상실했다.
 
7일 외신에 따르면 앤트그룹은 이날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마윈의 지배권 상실을 골자로 하는 지분 조정 결과를 발표했다. 마윈은 과거 앤트그룹의 의결권 50% 이상을 보유했지만, 지분 조정을 거쳐 6.2%만을 보유하게 됐다.
 
이전까지 마윈의 앤트그룹 지분 보유율 자체는 10%에 그쳤으나, 그는 관련 법인들을 통해 앤트그룹에 대한 지배권을 행사해왔다.
 
앤트그룹 측은 "이번 지분 조정으로 앤트그룹 지분 의결권이 더욱 투명해지고, 분산되게 됐다"며 "이는 기업 지배구조를 더욱 최적화하고, 앤트그룹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발전을 촉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최대이자 세계 굴지의 핀테크 업체인 앤트그룹은 마윈이 창업한 알리바바그룹의 계열사다. 위챗페이와 쌍벽을 이루는 중국 전자 결제 플랫폼인 알리페이의 운영사로 유명하다.
 
마윈이 절대적으로 장악해온 이 회사는 2020년 11월 상하이와 홍콩에 동시에 상장해 350억 달러를 확보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마윈이 같은 해 10월 정부 규제를 정면 비판한 일이 문제가 되면서 상장 계획은 물거품이 됐다. 이후 앤트그룹을 비롯한 알리바바그룹 전반은 중국 당국의 '고강도 빅테크(거대 정보기술기업) 규제' 핵심 표적이 됐다.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