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하나님 까불면 죽어' 전광훈 목사 이단 규정…제명 추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오현 수습기자
입력 2022-12-08 11:1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연합뉴스]

개신교 연합 단체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를 이단으로 규정하고 제명을 추진하기로 했다.​

8일 한기총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이대위)에 따르면 전 목사와 다른 목사 1명을 이단으로 결론 내고 이들을 한기총에서 제명하기로 결의했다.

앞서 이대위 전문위원들은 전 목사 등의 주장과 교리들이 비(非)성경적이라는 연구 결과를 보고했으며, 명백한 이단이라고 판단했다. 연구 결과는 이대위 전체회의를 통해 수용됐다. 오는 15일 실행위원회에서 최종 제명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한기총은 지난 6일 열린 임원회에서 전 목사에 대해 자격정지 3년의 징계를 의결했다. 또 전 목사의 소속 교단(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및 단체(청교도영성훈련원)와 한기총의 교류를 중단하는 조치인 행정 보류를 3년간 단행키로 했다.
 

전 목사는 광화문 일대 보수단체 집회를 주도해 왔다. 지난 2019년 청와대 앞 거리 집회에서는 '하나님 까불면 죽어'라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어 사과한 바 있다. 또 제19대 대통령 선거 당시에는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내용의 단체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20대 대선을 앞두고도 한 예배에서 특정 후보 지지를 유도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난 8월 불구속 기소됐다.

한편, 전 목사는 2019∼2020년 한기총 대표회장을 역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1개의 댓글
0 / 300
  • 사탄아 물러가라. 저런 놈이 사탄의 하수인이 아니냐. 참람된 말을 하는 저 주둥아리를 불로 지져야 한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1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