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외모와 실력 비례" '멀티골' 조규성 SNS 팔로워 144만 돌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2-11-29 21:1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표팀 조규성이 지난 11월 1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오전 훈련을 마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가나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조규성(24, 전북 현대)의 인스타그램 팔로워수가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1차전 경기 후 2만명이었던 그의 팔로워수는 2차전이 끝난 현재 144만명을 돌파했다. 전 세계를 홀린 얼굴에 실력까지 갖췄다는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조규성은 지난 24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한국과 우루과이 경기에서 후반 29분 황의조(올림피아코스)와 교체돼 처음 월드컵 무대를 밟았다.

약 20여 분을 활약한 조규성은 곧바로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스타로 떠올랐다. 월드컵을 시청하던 누리꾼들은 “한국 등번호 9번 누구냐”, “9번 너무 잘 생겼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에 월드컵 직전 2만 명이었던 조규성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우루과이전 종료 후 순식간에 26만 명으로 늘어났다.

조규성의 진짜 활약은 28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가나의 2차전에서 빛났다. 가나전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조규성은 한국 선수 최초로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멀티골을 기록했다.

조규성은 가나에 0-2로 끌려가던 중 후반 13분과 후반 16분 헤딩으로 연이어 골을 넣으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후 가나에 한 점을 다시 내주며 아쉽게 석패했지만, 조규성은 이날의 스타였다.

경기 후 축구 팬들의 엄청난 응원과 함께 조규성의 SNS 팔로워가 폭증, 29일 오후 8시 기준 144만을돌파했다.

국내외 누리꾼들은 조규성의 인스타그램에 “얼굴천재에 골천재”, “한국 9번 오늘 보니 더 잘생겼네요”, “졌잘싸, 가슴 벅찬 경기를 보게 돼서 기뻤어요”, “인스타 팔로우 안 할 수가 없네 9번” 등의 댓글을 달며 응원과 찬사를 건넸다.

가나전을 마친 후 믹스트존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조규성은 “초반에 솔직히 오늘 골을 못 넣겠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 하프타임에 라커룸에서 크로스를 더 올려달라 요구했는데 그게 후반에 잘 먹힌 것 같다”라며 “나는 아주 보잘것없는 선수였는데 이런 세계적인 월드컵 무대에서 골도 넣고 하니 나도 믿어지지 않는다. 진짜 그냥 끝까지 나 자신을 믿고 열심히 꿈을 위해 좇아가면 어린 선수들도 꿈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 “100만 팔로워로 유명해졌다”고 묻자 조규성은 “뭐 별로 유명해지고 싶은 마음 없고요. 그렇게 유명해져도 똑같은 사람이다”라고 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