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만료 앞둔 보험사 수장들, 내년 거취 촉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상현 기자
입력 2022-11-29 15:2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KB손보·신한라이프, 수익성 및 미래먹거리 합격점

  • 농협생명, 불안한 재무건정성 도마위…연임 미지수

(왼쪽부터) 김기환 KB손해보험 대표, 성대규 신한라이프 대표, 김인태 NH농협생명 대표[사진=각사 제공]


금융지주사의 연말 인사를 앞두고, 임기 만료를 앞둔 보험 계열사 수장들의 거취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업계 관계자 대부분은 '안정'에 방점을 둔 인사를 택할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지만, 재무건전성 이슈가 지속됐던 일부 업체는 거취가 불투명한 상태라는 관측이 나온다.

2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KB금융지주 산하 보험사 중 김기환 KB손해보험 대표 임기가 내달 만료된다. 김 대표는 KB금융지주 리스크관리총괄 전무(CRO) 겸 KB국민은행 리스크관리그룹 전무를 역임했으며, 지난해 1월 대표에 올랐다. KB금융은 계열사 CEO에 기본 임기 2년, 연임 시 1년의 임기를 추가하고 있다.

김 대표는 재임기간 동안 역대 최고 실적을 거두면서, 연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KB손보는 지난해 전년 동기 대비 84.1% 상승한 3018억원의 순익을 올렸으며, 올해 3분기까지 전년 동기 대비 93.4% 증가한 누적 순익 5027억원을 기록했다. 신사업에도 적극 나서며, 미래경쟁력 기반 다지기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김 대표는 지난해 보험업계 최초로 헬스케어 자회사를 설립한 데 이어, 지난 4월 마이데이터 서비스도 손보업계 최초로 선보였다. 

성대규 신한라이프 대표는 올해도 3분기 누적 기준 4019억원의 순익을 내며 추가 연임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성 대표는 2019년 3월 당시 신한생명 대표로 취임, 2020년 말 연임에 성공하며 지난해 7월 오렌지라이프와의 통합법인 신한라이프 수장 자리에 올랐다. 특히 성 대표는 취임 후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 구성원간 화학적 결합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내며 완전한 통합을 달성해냈다. 그간 임금 및 직급체계 등을 놓고 양사 노조간 갈등이 존재해왔다. 여기에 지난 2월 AI건강관리 플랫폼 ‘하우핏’을 자회사로 분사시켜 헬스케어 사업을 확장했으며, 이달 마이데이터 사업 본허가를 획득하기도 했다. 올초에는 신한라이프 최초의 해외법인인 베트남법인을 정식 출범시키며 해외시장 공략에도 나섰다. 

다만, 김인태 NH농협생명 대표 연임에 대해선 거취 여부가 미지수라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일단 실적 면에선 지난해 1657억원, 올해 3분기 누적 기준 2421억원의 순익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이어갔지만, 내년 부채의 시가평가를 골자로 한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을 앞두고 불안정한 재무건전성 관리가 도마 위에 올랐기 때문이다. 

김 대표 취임 전 농협생명은 만기보유채권을 매도가능채권으로 대부분 변경했는데, 기준금리 인상 기조 속 시가평가를 받는 매도가능채권의 가격이 떨어진 영향이다. 김 대표는 이후 자본확충에 나섰지만, 지급여력(RBC) 비율이 하락하면서 현재 107%를 기록 중이다. RBC비율은 보험사의 재무건전성을 측정하는 지표로, 금융당국은 150% 이상을 권고하고 있다.   

한편, KB금융은 내년 1월 출범 예정인 KB라이프생명(KB생명 + 푸르덴셜생명) 초대 대표이사로 이환주 현 KB생명 대표를 추천했다. 김재영 하나손해보험 대표와 이승열 하나생명 대표는 지난 3월 취임해 임기가 2024년 3월까지다. 지난 7월 출범한 신한EZ손해보험은 삼성화재 투자관리파트 부장을 역임한 강병관 대표가 지휘봉을 잡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