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진옥동·임영진 '3파전'…신한금융지주 회장 후보 '숏리스트' 확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2-11-29 11:24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신한금융그룹]

차기 신한금융그룹 회장 후보 경쟁이 조용병·진옥동·임영진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29일 신한금융지주 이사회 내 소위원회인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차기 대표이사 회장 압축 후보군으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과 진옥동 신한은행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을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회추위는 11월 중순 이후 세 차례에 걸쳐 진행된 회의를 통해 차기 대표이사 회장 후보 추천 절차, 회의 일정, 후보군 심의 기준 등 회의 운영과 관련된 내용을 확정했다. 또한 내부와 외부 인사를 포함한 폭넓은 후보군에 대한 심층 심의를 거쳐 압축 후보군을 선정했다.

이어 다음 달 8일로 예정된 차기 회추위는 사외이사 전원이 참석하는 확대 회추위로 진행된다. 이 자리에선 각 후보에 대해 성과, 역량, 자격요건 부합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증하고 평판조회 결과 리뷰, 개인별 면접 절차 등을 거쳐 대표이사 회장 최종 후보를 추천할 계획이다.

또한 추천된 대표이사 회장 후보는 회추위 이후 개최되는 전체 이사회에서 적정성을 심의·의결해 최종 후보로 확정될 예정이며 내년 3월 신한금융지주 정기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회장으로 취임하게 된다.

신한금융 이사회 관계자는 “지난 10월 사외이사들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전체 일정과 심의 기준 등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며 “그룹 지배구조 안정을 최우선으로 회추위의 독립성을 확보한 가운데 공정하고 투명한 경영승계 절차를 진행해왔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