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코로나19 당국자들, 연이어 中 제로코로나 정책 비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2-11-28 10:1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봉쇄 아닌 백신 접종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

지난 22일 백악관에서 브리핑을 진행하는 아시시 자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의 모습. 사진은 본문과 직접 관련은 없음.  [사진=AP·연합뉴스]


미국의 보건 당국자들이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미국 백악관의 아시시 자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은 27일(현지시간) ABC의 디스위크에 출연해 '중국의 봉쇄 정책(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사람들이 시위를 하고 있는데 그 정책은 효과적인가'라는 질문에 "중국이 제로 코비드(코로나) 전략을 통해 코로나를 억제하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자 조정관은 "모든 사람이 백신을 맞는 것이 필요하고 특히 노인을 대상으로 하는 백신을 권장하는 전략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백신 권장은 바이러스에서 벗어나도록 하는 일이다. 봉쇄와 제로 코로나 정책은 지속 가능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퇴임을 앞둔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겸 백악관 수석 의료 고문 역시 이날 중국의 제로코로나 정책을 비판했다. 

파우치 소장은 NBC의 '밋 더 프레스'에 출연해 중국의 제로코로나 정책에 대해 "중국의 접근 방식은 과도하게 엄격하다"며 "그들은 분명한 목표 없이 장기간 봉쇄에 들어갔고, 이는 공중 보건 원리에 맞지 않는 행동이다"라고 비판했다. 

파우치 소장은 중국 기업이 제조한 백신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제기했다. 모더나, 화이지, 얀센의 백신과 비교할 때 중국 백신의 효과가 약해 보인다는 것이다. 

한편, 중국은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위기를 맞고 있다. 지난 27일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는 3만8808명(무증상자에서 유증상자로 전환한 1244명 포함)까지 치솟은 가운데 하루 만에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며 4만 명에 근접했다.

중국 베이징 등을 중심으로 봉쇄와 유전자증폭(PCR) 검사 등 고강도 방역 조치를 이어가고 있지만 이에 대한 반발이 크다. 지난 24일 신장위구르자치구의 수도 우루무치의 아파트 화재로 10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자 3년 가까이 지속된 제로 코로나 정책을 참아왔던 민심이 폭발하면서 수도 베이징과 상하이 등 주요 도시에서 거센 시위가 연일 열리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