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벤투 "김민재 못 뛴다 말한 적 없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세희 기자
입력 2022-11-28 08:3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두 번째 경기인 가나전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통역 오류 해프닝이 발생했다. 

27일(한국시간) 파울루 벤투 감독과 미드필더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은 카타르 알라이안의 월드컵 메인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H조 2차전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맞붙는다.

해프닝은 취재진 질문에 대한 벤투 감독의 답변에서 시작됐다. "1차전에서 황희찬이 뛰지 못했는데, (1차전에서 부상당한) 김민재는 2차전에 뛸 수 있는가"라는 질문이 발단이었다. 벤투 감독이 모국어인 포르투갈어를 쓰며 굳은 표정으로 한 답변을 놓고 현장 통역사는 "현재로는 선발 출전은 어려울 것 같다"고 통역했다.

일부 취재진은 이 사실을 속보로 보도했다.

이후 황인범에게 황희찬, 김민재의 결정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이 들어오자 벤투 감독은 "통역 문제인지 모르겠지만 김민재는 출전한다. 황희찬과는 다른 문제"라고 설명했다.

취재진이 "감독이 직접 황희찬과 김민재의 출전 여부를 영어로 설명해달라"고 요청했다. 벤투 감독은 이에 "황희찬은 출전하지 못한다. 김민재는 아직 모른다. (경기 당일) 상황을 보고 아침에 주전으로 기용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민재는 지난 24일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대회 조별리그 1차전에서 풀타임을 뛰고 한국의 0-0 무승부에 힘을 보탰으나, 후반 18분 우루과이 역습 상황에서 상대 다르윈 누녜스를 저지하려다가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오른쪽 종아리를 다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