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시세도 집값 하락 가속화 뚜렷...'상위 50개' 아파트, 하락폭 확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11-27 13: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셈타워에서 바라본 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사진=연합뉴스]


KB시세로도 전국 주택 매매·전세가 하락 폭이 크게 확대됐다.

27일 KB국민은행의 주택가격 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14일 조사 기준) 전국 주택(아파트·연립·다세대·단독주택 포함) 평균 매매가는 전월 대비 1.10% 하락했다.

KB시세로 전국 집값은 올해 8월 3년 1개월 만에 하락 전환한 뒤 지난달(-0.55%)에 이어 하락하며 낙폭도 2배로 커졌다.

서울의 집값도 0.88% 하락해 지난달(-0.45%)에 이어 넉 달 연속 떨어졌다. 하락 폭도 지난달보다 2배 가까이 확대됐다.


서울 아파트는 1.42% 떨어졌다. 단독주택은 지난달보다 0.02% 상승, 연립주택은 변동이 없었다.

경기 집값도 1.68% 하락했고, 인천도 2.09% 떨어졌다. 수도권 전체적으로는 같은 기간 낙폭이 0.71%에서 1.44%로 커졌다.

5대 광역시(대전·대구·울산·부산·광주)는 이달 집값이 1.03% 하락, 기타 지방(세종시와 8개도)은 0.55% 떨어지며 모두 낙폭을 키웠다.

특히 전국 아파트 상위 50개 단지의 시가총액 변동률을 수치화한 'KB선도아파트 50지수'는 이달 94.52를 기록해 지난달(97.58) 대비 3.14%포인트(p) 하락했다. 

이 지수는 가격 변동의 영향을 가장 민감하게 보여줘 전체 시장을 축소해 선험적으로 살펴보는 데 의미가 있다고 KB국민은행은 설명했다.

전국 주택 전셋값도 이달 1.43% 하락해 지난달(-0.51%) 대비 내림 폭이 커졌다.

이달 서울(-1.41%), 인천(-2.20%), 경기(-2.43%)도 주택 전셋값 하락 폭이 지난달보다 확대하면서 수도권 주택 전셋값(-0.69%→-2.03%) 내림 폭도 커졌다.

지방 주택 전셋값도 일제히 하락했다.

5대 광역시 전셋값은 지난달보다 1.22% 떨어졌고, 기타 지방은 0.51% 떨어지면서 모두 낙폭을 키웠다.

전국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지난달 65에서 이달 59로 하락했다.

서울(59→51), 경기(62→58), 인천(61→59) 등 수도권도 모두 매매가격 전망지수가 지난달보다 떨어졌다.

전국 전셋값 전망지수는 지난달 70에서 이달 64로 낮아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