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北 김여정 '저격'에 맞불..."책임 전가 시도...성공 못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2-11-24 17:1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북한 불법 도발 중단...담대한 구상 호응 촉구"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외교부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24일 한·미 양국의 대북 독자제재 추진을 두고 '막말 담화'를 내놓은 것과 관련해 "우리를 위협하는 불법적인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책임 전가를 시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한반도에서의 긴장 고조 책임은 전적으로 불법적인 도발을 하고 있는 북한에 있으며 이를 우리 측에 전가하려는 시도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임 대변인은 북한이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위한 도발과 대남 핵 사용 위협을 지속하는 과정에서 "어떻게든 국제사회의 규탄과 제재를 피해 보기 위해 모든 기회에 책임 전가 시도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사이버 분야 제재와 관련해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에 대한 국내와 국제사회의 경각심을 제고하고 핵·미사일 개발에 필요한 자금 확보를 차단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하고 "미국 등 우방국들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계속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 하에 대북제재를 강화함으로써 북한이 핵 개발을 단념하고 비핵화 협상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는 환경을 흔들림 없이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불법적인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한민족의 미래와 전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진정성을 갖고 우리 정부의 담대한 구상에 적극 호응할 것을 강력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한·미·일 등은 현재 독자제재뿐 아니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북한의 잇단 도발에 단합된 목소리를 내기 위한 의장성명도 추진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안보리 공개 회의에서 주유엔 미국대사가 의장성명을 제안한 이후 미국 측 초안을 토대로 이사국 간 논의가 있는 것으로 안다"며 "결과는 예단하기 어렵지만 주요 이사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김여정 부부장은 이날 오전 담화에서 "남조선 외교부 것들이 우리의 자위권행사를 '도발'이라는 표현으로 걸고 들며 그것이 지속되고 있는 것만큼 추가적인 '독자제재'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는 나발을 불어댔다"라며 비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