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머스크 "최우선 투자 후보지 중 하나" 화답

  • 尹, 누리호 언급 '우주산업' 협력도 당부

윤석열 대통령(왼쪽)이 2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화상으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와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일론 머스크 테슬라·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와 화상을 통해 투자를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머스크 CEO에게 우리나라 자동차 생태계를 설명하고 테슬라의 리튬이온 전지 공장인 '기가팩토리' 아시아 지역 건설 후보지로 한국을 긍정적으로 검토해 달라는 뜻을 전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께 머스크CEO와 화상 면담을 진행했다. 당초 윤 대통령은 지난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B20 서밋' 참석을 계기로 머스크 CEO와 대면할 예정이었으나 머스크 CEO의 현지 방문이 취소되면서 화상면담으로 대체됐다.
 
윤 대통령은 머스크 CEO에게 "전기차 시대를 개척하고 있는 테슬라사와 세계 최초로 궤도발사체 재활용에 성공한 스페이스X사의 혁신적 성과를 높이 평가한다"고 했다.

이어 "테슬라사가 향후 아시아 지역에 완성 전기차를 생산하는 기가팩토리를 건설하려 한다는 계획을 들었다"며 국내 자동차 산업 생태계와 투자 여건을 설명하면서 한국에 투자할 것을 요청했다.

이에 머스크CEO는 "한국을 최우선 투자 후보지 중 하나로 고려하고 있다"며 "아시아 후보 국가들의 인력, 기술 수준, 생산 환경 등 투자 여건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을 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머스크CEO는 또 "지금도 테슬라가 자율주행이나 인공지능 관련 분야에서 한국의 우수한 부품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며 한국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에 대한 적극적 투자 의지도 표명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 기업들과 공급망 협력도 대폭 확대해 내년에는 한국 기업 부품의 구매금액이 100억 달러(약 13조원)를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올해 6월 독자 기술로 발사에 성공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를 언급하면서 스페이스X와 한국 우주산업 기업들 간 협력을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한국이 본격적인 우주경제 시대를 열기 위해 우주·항공 스타트업 육성과 인력 양성, 우주항공청 설립 추진 등 우주산업 경쟁력 강화에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글로벌 첨단 혁신기업들이 한국에 투자하는 데 걸림돌이 되는 불합리한 규제가 있다면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게 개혁해 나갈 예정"이라는 뜻도 밝혔다. 

최상목 경제수석비서관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과 머스크 CEO 간 면담 내용을 보다 구체적으로 소개하면서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중심으로 전담팀을 구성해 국내에 테슬라 투자를 유치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는 "윤 대통령은 테슬라를 포함한 해외 투자자들이 국내에서 비즈니스를 하는 데 애로가 되는 규제 등을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