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한전KDN 이사회, YTN 지분 매각 계획 즉각 철회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2-11-23 10:2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민영화저지대책위원회 "尹 정권, 그야말로 군사독재 정권식 밀어붙이기"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등 민영화저지 공공성강화 대책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한전KDN 이사회 YTN 지분 매각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원이 신현영 강민정 윤준병 김회재 신동근 고민정 서영교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언론을 장악해 정권 수호의 수단으로 이용하려는 야욕이 계속된다면 국민께서 윤석열 정권을 엄중히 심판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민주당 '민영화 저지 공공성 강화 대책위원회'(대책위)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전KDN 이사회는 YTN 지분 매각 계획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대책위 소속 신동근 의원은 한전KDN이 이날 이사회를 열어 YTN 지분 매각을 논의하는 것에 대해 "윤 정권은 본인의 마음에 들지 않는 언론을 민영화해 재벌의 꼭두각시, 정권의 앞잡이로 전락시키려는 검은 야욕을 보이고 있다"며 "YTN 지분을 기업이나 언론 재벌에 매각하게 되면 언론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잃게 되고 기업의 사익을 위한 방패막이로 전락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명박, 박근혜 정부 모두 공공기관의 효율화라는 명분으로 YTN 지분을 매각할 것이라고 겁박한 적은 있으나 실제로 공기업을 움직여 YTN 지분 매각을 추진한 적은 없었다"며 "윤 정권은 그야말로 속전속결, 군사 독재 정권식 밀어붙이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회재 의원도 "YTN 지분을 막무가내로 매각하려는 정부는 직권 남용의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며 "지속해서 흑자를 내는 한전KDN이 YTN 지분을 졸속으로 매각하게 된다면 이는 곧 한전KDN에 손해를 끼치는 일이므로 '배임'에 해당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대책위원장인 서영교 최고위원은 "언론을 탄압해 대대로 잘 된 정권이 없다. 탄압한 정권은 잘 되지 못하고 탄핵까지 갔다"며 "그런데 윤 정권은 또 언론을 장악하고, 탄압하려 한다.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고민정 의원 역시 "너무 빠른 시기에 언론 탄압을 노골적으로 자행하고 있다. 두려워하는 게 뭔지 모르겠다"며 "야당은 두려워하지 않아도 좋다. 다만 국민 목소리는 두려워할 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